패션칼럼 2014-02-19

핸드백은 여자의 마음, 몸의 일부다.

일본 소설가 시오노 나나미는 핸드백은 여자의 마음, 육체의 일부다 라고 평하기도 했다. 상품 자체가 의미가 되는 상품이 바로 핸드백이다.


여성들의 선물 위시리스트에는 항상 핸드백이 있다. 일본 소설가 시오노 나나미는 핸드백은 여자의 마음, 육체의 일부다 라고 평하기도 했다. 상품 자체가 의미가 되는 상품이 바로 핸드백이다.

 

 

많은 정성이 필요한 핸드백

지난 2년동안 핸드백 시장을 집중 관찰할 기회가 많았다. 일반적으로 스포츠,여행용,남성용 가방과 여성을 위한 핸드백은 완전히 다른 것이었다. 재단하고 봉제하는 방식으로 만드는 가방과는 달리 여성 핸드백은 제조 과정에서 만드는 사람의 노력과 수고가 훨씬 더 필요하다. 더 많은 시간을 들여서 만드는 것 자체가 매력적이라고 하겠다.


특히 여성 핸드백은 캐주얼 의류나 스포츠 용품에 사용되는 소재보다 훨씬 어려운 가죽을 다룬다는 측면에서 기술의 우월성이 있는 영역이다. 그래서 핸드백 장인이라는 말도 있는 것이다. 이러나저러나 핸드백은 제품에 걸맞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여성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거절할 수 없는 기쁨,핸드백 선물
국내 유명 일러스트레이터인 밥장이 필자가 담당했던 브랜드의 핸드백을 여성 팬에게 선물하는 이벤트를 한 적이 있다. 그때 핸드백이 얼마나 기쁜 선물인지를 분명히 알았다. 이리 보고 저리 보며 좋아하는 여성분을 보고 왜 여성이 핸드백 선물을 좋아하는지 이해하게 되었다. 필자도 아내나 어머니에게 핸드백 선물을 했을 때 ‘뭐하러 이런 것을 샀느냐’라는 말을 한 번도 들은 적이 없다.

 

다양한 취향과 디자인으로 진화
새로운 핸드백은 여자의 손에 계속 들려진다. 이 세상에 핸드백을 하나 더 갖는 것을 싫어하는 여성은 없다. 몇 개월 전 여성 핸드백을 일본에 수출하면서 알게 된 사실이 있다. 일본은 세컨드백에 대한 고객의 취향이 상당히 다채롭다. 백화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소규모 핸드백 브랜드의 수가 우리나라 10배 정도로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상위5위의 핸드백 브랜드 매출의 합계가 시장점유율 70%이상이라는 우리나라의 기형적인 구조와는 사뭇 대조적인 부분이다.

 

여성들의 마음속, 핸드백 수납장
여자에게 핸드백이란 무엇인가? 여성들이 갈망하는 신상 핸드백, 드라마 속 스타가 들어서 완판되는 핸드백, 누구나 가져야만 한다는 ‘잇 백’, 오래 되었지만 물려받아 소중한 핸드백 등이 있다. 여기에 일하는 여성들의 바쁜 일상과 어울리는 큰 핸드백까지 참 다양하다. 다양한 핸드백만큼 의상에 맞게 날마다 새롭게 코디하는 것, 위시리스트를 정해놓고 갖고 싶은 핸드백을 소망하는 것 등 마음속에 담은 핸드백도 여러가지 모습이다.

 

핸드백은 여자에게 어떤 의미인가.
유명한 일본 소설가 시오노 나나미는 이렇게 말했다 “핸드백은 여자의 마음, 육체의 일부다.” 뭔가를 들고 다니기 귀찮아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남성은 이 말을 절대로 이해 못할 것이다. 그녀의 말을 인용하자면 “여자에게는 핸드백에 무엇이 들어 있느냐가 아니고, 그것을 들고 다닌다는 행위 자체가 의미가 있다. 핸드백은 내 인생에 대한 정열의 증거다. 따라서 선택에도 최선을 다한다.” 라고 한다.


과거 핸드백에 대한 지역별 조사에서 확인된 경향은 특정 지역은 명품 일색, 나머지 지역은 명품이 아닌 것 일색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 조사에서는 지나친 명품 편중이 해소되고 의류 착장도 전국적으로 더 멋있어지는 추세다. 여성들의 착장 속에서 발견되는 핸드백들도 다양해지고 있고, 명품 일색이었던 것이 대중 명품들로 더 풍성해지고 있는 것이 나름의 진화를 예고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드레스에 한 점 꽃을 다는 마음으로 핸드백을 고른다는 시오노 나나미처럼 여성들의 선택이 잇백이 아닌 마이백이 되길 바란다..

 

기고 - 박병철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는 트렌드 읽는 법>

(현재)두산타워 신규사업부, 삼성물산, 데상트코리아, EFC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