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20-01-20

[리뷰] 컨트리 꾸띄르, 2020 F/W 지방시 남성복 컬렉션

지방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테일러링과 스포츠웨어의 믹스, 컨트리와 꾸뛰르가 만난 색다른 2020 F/W 지방시 남성복을 컬렉션을 선보였다.


     


1년 전부터 전개하고 있는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지방시 남성복은 면도칼처럼 샤프한 테일러링과 업그레이드된 어반 스포츠웨어 사이를 오가며 주목을 받고 있다. 2020 가을/겨울 지방시 남성복 컬렉션에서는 그 범위를 더욱 확장해 테일러링과 스포츠웨어의 믹스에 강력한 새로운 요소를 추가했다.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클레어 웨이티 켈러는1930년대 유럽에서 최고의 코스모폴리탄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며 옥스포드 대학을 다녔던, 인도의 옛 토후국 인도르의 왕이자 엄청난 부자였던 마하자라(maharaja)로부터 영감을 받은 근사한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마하자라는 마니크 바흐라는 유선형 모양의 아트 모데르네 궁전을 지을 때 스위스 출신의 프랑스 건축가 르 코르뷔지에, 프랑스 아르데코 가구 디자이너 룰만, 루마니아 조각가 브랑쿠시, 아일랜드 가구 디자이너 아일린 그레이 등 많은 예술과들과 함께 작업할 정도로 예술에 대한 남다른 감각을 가지고 있었던 왕족이었다.


1930년 인도르의 왕 마하라자 예시완트 라오 홀카르 2세의 삶에 관한 파리장식미술관 전시에서 영감을 받은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마하라자는 삶의 있어 다른 문화를 통해 움직이는 믿을 수 없는 역동성을 지니고 있었다. 그것은 오늘날 남성들이 추구해야 하는 스타일 방식을 말해주고 있다. 그의 전성기는 꾸띄르 피날레를 만드는 기폭제가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첫 번째 아내가 죽은 후 23세의 나이로 마하라자는 두 명의 미국 이혼녀와 결혼해 로스앤젤레스에서 시간을 보냈다. 당시 할리우드에서 가장 우아한 주연 배우로 불리는 게리 쿠퍼와 함께 촬영장에서 시간을 보내는 그의 모습은 아직도 회자되고 있다.


또한 마하자라는 20년대와 30년대의 중요한 예술 후원자였으며 모더니즘을 받아들이고 값비싼 주얼리 작품을 자주 의뢰했다. 첫번 째 부인 마하라니 산요기타를 위해 보석 브랜드 해리 윈스턴과 쇼메에 보석을 의뢰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초상화는 프랑스 화가 베르나르 부테 드 몽벨이 그렸으며, 만 레이는 젤라틴 프린트로 불멸의 작품을 만든 것으로도 유명하다.



비록 인도 왕족의 슬픈 서양식 트위스트였지만 마하자라의 화려한 매력은 지방시의 2020년 가을/겨울 남성복 컬렉션의 모든 것이었다.


마하라자의 옛날 파리 별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는 조지 V 거리의 지방시 살롱 안에서  열린 패션쇼는 값싼 장신구로 장식된 오버사이즈 안전핀으로 고정된 테일러드 블랙 코트로 시작되었다.


이 안전핀들은 밀리터리 스타일의 멋진 코트의 뒤에 나타나거나 오버사이즈 플레이드 슈트 재킷을 여미는 등 이번 시즌 패션 쇼의 반복적인 테마였다. 전체적으로 재킷은 보석으로 장식된 커다란 안전핀이나 메탈로 마무리되었다. 거의 모든 룩이 메탈로 장식되었으며 사각형으로 각진 웨스턴 부츠를 신고 있었고 머리에는 커다란 모자를 썼다 



교묘하게 커팅된 커다란 칼라의 화이트 셔츠에 레드 트림이 들어간 블랙 크레이프 이브닝 레딩코트의 매치, 그리고 드레이프진 코로스오버 화이트 조끼는 관객들과 바이어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둘 다 지퍼가 달린 그로그랭 허리 띠로 마무리된, 배 위로 올라간 블랙 턱시도 팬츠를 입고 있었다. 특히 눈길을 끈 더블-브레스티드 이브닝 코트는 비취와 나팔 비즈로 마무리되었다.


특히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웨스턴 스타일이 눈길을 끌었다. 오버사이즈 스웨터와 블랙 블레이저 팬츠, 스틸로 덥힌 부트와 매치된 퍼플 코트. 테일러드 팬츠의 높은 리본 허리밴드에 집어 넣은 화이트 셔츠 위에 걸친 가죽 트렌치 코트, 반짝이는 보석으로 수를 놓은 셔츠 등이 주목을 받았다.  



오는 1월 21일(현지시간) 지방시 오뜨 꾸띄르 쇼를 선보이는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마하하자는 인도 왕족으로 서양식 생활 방식을 받아들였지만 아름다움에 대한 감성은 그대로 유지했다. 그는 자신의 룩을 큐레이션하고 맞춤으로 입기 시작했는데, 서양식 테일러링에 대한 동양인의 안목과 주얼리의 조화는 그의 정체성 그 자체다"라고 결론내렸다.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고 있는 디자이너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남성복, 여성복, 오뜨 꾸뛰르 런웨이 쇼를 모두 선보이는 유일한 영국 출신 디자이너로 지방시의 부흥을 이끌고 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