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패션 2022-05-20

이정재-정우성, 칸을 달군 두 남자! 세계를 홀린 화사한 슈트핏




배우 이정재(Lee Jung-Jae)의 첫 감독 데뷔작인 영화 '헌트(Hunt)'가 75회 칸 국제영화제(75th Cannes Film Festival)에서 최초 상영 된 가운데, 전세계 관객들에게 7분의 박수 갈채를 받았다. 

'헌트(이정재 감독, 아티스트스튜디오·사나이픽처스 제작)'는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아 19일(현지시간) 자정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 상영 됐다.

'헌트' 상영에는 배우 정우성(Jung Woo-Sung)을 비롯해 이정재의 연인인 임세령 부회장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헌트'는 칸영화제 상영 전회차 매진을 기록하는 것은 물론, 이정재와 정우성은 가는 곳곳마다 팬들의 사인 요청이 쇄도하고 있어 이번 칸영화제 최고의 화제작임을 여실히 드러냈다.

포토콜 행사에서 이정재는 아이보리 슈트, 정우성은 핑크색 슈트로 짜릿한 잘생김을 완성하며 해외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에 유쾌하고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영화가 끝난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 곳곳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오며 전원 기립박수가 시작되었고 이 박수는 약 7분간 이어졌다. 


이정재 감독은 영어, 프랑스, 한국어로 3개 국어로 "감사합니다"고 가슴 벅찬 인사를 건넸고, 정우성 역시 환한 미소와 박수로 관객들의 환호에 뜨겁게 화답했다. 또 이정재와 정우성은 서로를 끌어안으며 포옹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편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날 첫 공개 된 '헌트'는 완벽한 첩보액션의 진수를 보여줬다. 특히 '헌트'는 촘촘한 플롯에 완벽한 액션 아름다운 미장센까지 구현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정재,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 고윤정, 김종수, 정만식 등이 출연하며 국내에서는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