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22-09-30

까르띠에 메종 청담, 리뉴얼 오픈! 한국적 미(美) 은유적 표현 눈길

한옥 문살, 창호, 보자기 등 한국의 전통 공예 내부 디테일과 까르띠에의 조화 화제




까르띠에 메종 청담이 10월 1일 더욱 진화한 모습을 새롭게 공개된다. 

지난 2008년 아시아 최초 까르띠에 메종으로 럭셔리와 하이엔드 패션의 중심지인 서울 청담동에 문을 연 ‘까르띠에 메종 청담’은 2016년 한 차례 레노베이션을 거친 바 있다. 

2022년 올해 두번째 레노베이션을 통해 까르띠에와 서울의 크리에이티브 정신을 담은 진화한 ‘메종 청담’으로 새로운 공간을 선보인다.

까르띠에 메종 청담은 까르띠에의 샴페인 골드 컬러에 빛과 투명성, 그리고 개방감을 강조하며, 자연광이 건물 전체로 고스란히 들어와 내부를 빛으로 가득 채워 누구라도 편안하게 들어올 수 있는 환대의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한옥 문살, 창호 그리고 보자기 같은 한국의 전통 공예에 기반을 둔 내부 디테일로 까르띠에와 서울의 미학적 조화를 빚어내 눈길을 끈다.

지하 1층부터 5층까지 이뤄진 까르띠에 메종 청담에서는 각 층별로 까르띠에의 상징과 정신이 서울의 전통과 한국적 미감을 아우르는 창조적 표현을 마주할 수 있다. 

까르띠에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한국의 산수, 경복궁 향원정의 연못가를 유유자적하는 까르띠에의 상징 팬더가 있는 공간인 1층에는 편안한 환대를 시작으로 아이코닉한 컬렉션이 펼쳐진다. 

2층은 브라이덜과 남성 컬렉션 선보이며, ‘르 살롱 프레스티지(Le Salon Prestige)’라 명명한 3층에서는 까르띠에 스타일과 창조적 비전을 담은 하이 주얼리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지하 1층은 톱뉴스 또는 신문 1면을 의미하는 ‘까르띠에 아 라 윈(Cartier à la une)’이라는 이름으로, 까르띠에의 다양한 컬렉션이 자유롭게 교차하는 팝업 공간으로 만들어졌다.

새로운 메종 청담의 하이라이트는 4층과 5층을 하나로 연결한 개방감 있는 층고에 쏟아지는 자연광이 돋보이는 ‘라 레지당스(La Résidence)’다. 

유연한 곡선을 활용한 이 공간에서 까르띠에는 서울을 기반으로 창조적 영감을 주고받는 다양한 아트와 컬처 프로젝트를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