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21-11-19

구찌, 발렌시아가를 혼합한 ‘해커 프로젝트’ 팝업스토어 오픈

갤러리아 백화점 웨스트...메탈 모자이크 타일로 만들어진 초현대적인 공간 주목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가 기프트 캠페인 일환으로 ‘해커 프로젝트(The Hacker Project)’ 팝업스토어를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웨스트(WEST)에 오픈했다.


구찌의 홀리데이 시즌을 기념하는 기프트 캠페인은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첫 번째 챕터가 구찌와 발렌시아가(Balenciaga)의 아이코닉한 실루엣과 하우스 코드를 혼합해 유니크한 창작물로 탄생시킨 ‘해커 프로젝트’이다. 


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Alessandro Michele)는 지난 4월 발렌시아가의 뎀나 바잘리아가 디자인한 상징적인 모양과 심볼 등을 차용하고 믹스한 예상치 못한 실험적인 브랜딩, 구찌 아리아(Aria) 컬렉션을 선보였다.


구찌의 ‘해커 프로젝트’는  혼합을 위한 연금술 공장으로 바라본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내러티브를 담긴 실험실인 해킹 랩(Hacking Lab)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웨스트 외부에 마련된 이번 ‘해커 프로젝트’ 팝업 스토어는 메탈 모자이크 타일로 만들어진 초현대적인 공간을 선보인다. 



팝업 공간은 건축적으로 매력 요소이자 기능적으로 디스플레이 역할을 하는 중앙 기둥과 공간 전체 벽에 배치된 LED 라이트 스트립이 특징적이다. 


블랙 카페트에 프린트된 블루 컬러의 대형 GG패턴은 바닥과 천장을 둘러 이어져 마치 구찌 남성 룩과 같은 모습을 연상시킨다. 이번 팝업 스토어는 11월 15일부터 12월 12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구찌는 ‘2021 구찌 기프트’의 다음 챕터로 승마 세계에 경의를 표하는 ‘홀스 레이싱 모티브(Horse Racing Motifs)’, 구찌 아카이브 속 모티브로 디자인한 게임과 스테이셔너리 등 ‘라이프 스타일 & 데코(Lifestyle and Décor)’, 그리고 90년대 스타일의 벨벳 수트와 크리스탈 클러치가 돋보이는 ‘뉴 이어즈 이브(New Year’s Eve)’를 차례로 공개할 계획이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