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20-09-14

파스텔세상, 아동복 중고거래 플랫폼 '파스텔 그린' 런칭

상태 우수하나 몸에 안맞아 버려지는 제품 판매자와 구매자 연결 지속가능패션 실천



닥스키즈, 헤지스키즈, 봉통, 지방시키즈, 피터젠슨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아동복 전문 기업 파스텔세상(대표:이성연)이 친환경 재판매(리셀) 전문 플랫폼 ‘파스텔 그린’을 런칭한다. 패션업계 첫 본사직영 중고거래 플랫폼이다.


환경부 환경통계 포털 '폐기물 발생현황'에 따르면 2013년 하루 평균 138.8톤이던 의류 폐기물은 2017년 기준 193.2톤으로 급증했으며 한해 약 75,000톤의 대량 소각이 이루어지고 있는 등 의류 폐기물은 최근 수 년새 심각한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파스텔세상은 작아져서 더 이상 입지 못하는 아동복들을 버리지 않고 재판매해 실익을 얻음과 동시에 환경보호에 동참하기 위해 리셀 플랫폼 '파스텔그린'을 런칭한다.


14일 런칭한 패션업계 첫 본사직영 리셀 및 중고거래 플랫폼인 '파스텔그린'은 옷장에서 잠자고 있던 닥스키즈, 헤지스키즈 아우터 의류를 전국 160여개 닥스키즈, 헤지스키즈 매장에 반납하면 제품 컨디션에 따라 현장에서 즉시 포인트를 지급하고(최대 7만 포인트) 고객 편의에 따라 오프라인 매장이나 온라인 쇼핑몰 파스텔몰에서 신상품을 다시 구매할 수 있다.


이렇게 수거된 의류들은 철저한 세탁 및 세부 검수를 비롯한 상품화 작업을 거쳐 다시 고객들을 만나볼 수 있다.


파스텔세상은 본사가 직접 수거부터 상품화 작업 재판매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책임지고 담당하는 파스텔 그린 플랫폼의 런칭을 통해 최근 급증하고 있는 가품을 걸러주는 효과와 함께 청결 및 안전성에 대한 고객 신뢰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 


패션엔 권승주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