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패션 2022-05-27

아이유·이주영, 칸 영화제 첫 데뷔! 우아한 레드카펫 드레스룩 '둘다 멋져'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와 배우 이주영이 칸 영화제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26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개최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2022)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 '브로커(Broker)'가 처음 공개됐다. 


송강호(Song Kang-ho), 강동원(Kang Dong-won, 배두나(Bae Du-na), 이지은(Lee Ji-eun), 이주영(Lee Joo-young) 등이 출연한 '브로커'는 영화 상영 후 관객들로부터 12분간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올해 칸 영화제에서 선보인 한국 영화 중 가장 긴 시간의 박수를 받은 것이다. 


이지은은 오프숄더의 우아한 드레이핑 실버 드레스룩으로 첫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물들이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생애 첫 레드카펫을 밟은 이주영 역시 아방한 볼륨감의 브이넥 화이트 드레스룩으로 시종일관 환한 미소와 함께 취재진의 플래시에 화답했다. 이주영은 수진(배두나 분)과 함께 브로커를 쫓는 후배 이형사 역을 맡아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예정이다. 



'반도'에 이어 두 번째로 초청받은 강동원은 모델 나비 넥타이로 멋낸 블랙 턱시도룩으로 조각같은 비주얼을 자랑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힘있는 스토리텔링과 섬세한 연출로 전 세계를 사로잡아 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등 한국 최고의 배우들과 한국말로 찍은 첫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올해 단연 화제작이다.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된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