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패션 2021-07-18

이병헌, 칸 영화제의 패셔니스타! 멋짐 가득한 자가드 턱시도 슈트핏

배우 이병헌이 한국 배우 최초로 칸 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한국 영화의 위상을 알렸다.



사진 =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나선 배우 이병헌

배우 이병헌이 한국 배우 최초로 칸 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한국 영화의 위상을 알렸다.

이병헌은 17일(현지 시각) 오후 칸 영화제 폐막식 무대에 등장해 노르웨이 영화 ‘더 워스트 퍼슨 인 더 월드’ 주연을 맡은 배우 레나트 라인스베에게 여우주연상을 전달했다.

플라워 자가드 패턴의 네이비 쓰리피스 턱시도룩과 스퀘어 프레임이 돋보이는 뿔테 안경을 쓰고 등장한 이병헌은 여유로운 미소와 함께 무대에 올라 시상에 앞서 불어로 객석을 향한 인사말을 건네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는 “오랜만에 칸에 오게 돼서 매우 기쁘다. 무엇보다 더욱 반가운 것은 멈췄던 영화제가 다시 시작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불어 인사를 마치자마자 객석에서는 반가움의 박수가 쏟아졌다.

이어 그는 영어로 "올해 영화제는 나에게 매우 특별하다. 영화제의 문을 연 봉준호 감독과 올해 심사위원인 배우 송강호는 저의 동료이고,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는 저와 성이 같기 때문"이라고 위트 있는 멘트로 좌중에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번 제74회 칸국제영화제는 전 세계에서 달라진 한국 영화의 위상을 엿볼 수 있었다.

2019년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한국어로 개막을 선포했고, 마무리도 한국 배우 이병헌이 장식했다.

송강호는 칸 영화제 사상 첫 흑인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 감독과 함께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다. 

이날 그는 감독상 수상자로 뮤지컬 영화 '아네트'를 선보인 프랑스 감독 레오 카락스를 호명했다.


칸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은 여성 연쇄살인범이 경찰을 피해 행방불명된 소년인 척하며 그 소년의 아버지를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줄리아 듀코나우 감독의 '타이탄'(TITANE)이 차지했다. 


여성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받은 건 1993년 제43회 시상식에서 제인 캠피온 감독의 '피아노'가 수상한 후 무려 28년만의 일이다.


한편 16일 오후 10시 현지에서 열린 '비상선언'의 월드 프리미어에서는 영화 상영 후 10여 분 간의 기립박수가 이어져 화제의 중심에 섰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더 킹'(2017), '관상'(2013) 등을 연출해온 한재림 감독의 신작으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함께 해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보여준다는 평을 받았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