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앤토크 | 전희준「제시뉴욕」사장 2013-03-27

중국 현지 기획·디자인 … 올해 매출·유통 100% 신장 목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습니다. 처음 집을 짓는 사람처럼 집을 짓고, 부수기를 반복하면서 계속된 실패를 거듭했습니다. 그리고 그 실패를 통해 「제시뉴욕」이 나가야 방향을 찾았고, 성공으로 가는 노하우를 얻었습니다.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무너지지 않고 생존하고 있는 것이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제시뉴욕」을 안착시킨 제시앤코의 전희준 사장은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중국시장에 어울릴 수 있는 「제시뉴욕」만의 집을 지은 것이 중국시장에서 생존을 넘어 결실을 거둘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말했다.

「제시뉴욕」은 지난 2005년 상하이에 제시유한공사를 설립하면서 중국시장에 진출했다. 그리고 2006년 해외 트레이드쇼 참가 등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에 대한 마켓 테스트를 실시했고, 2007년 중국 백화점에 입점하면서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했다.

하지만, 중국시장의 벽은 높았다. 일단 중국시장에 대한 전문가가 부족했고, 중국 문화에 대한 몰이해가 중국 소비자에게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차단시켰다. 이에 따라 중국시장에 대한 접근 방법을 달리하면서 생존을 넘어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얻기 시작했다.

우선 「제시뉴욕」은 제시앤코가 직접 담당할 것과 중국인들이 맡아야 부분을 이원화하면서 그 답을 찾았다. 현재 「제시뉴욕」은 디자인, 기획 등 패션유통의 핵심부서가 현지에서 운영 중이며 이들 부분은 「제시뉴욕」이 직접 담당하고 있다.

특히 한국 스타일, 그 자체를 어필하기 보다는 현지 소비자의 요구를 접목시키는 부분이 핵심 포인트이기 때문에 중국 현지 기획과 디자인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유통 부문은 철저하게 중국 현지인에게 일임했다. 이에 대해 전희준 사장은 “현재 중국시장에서의 가장 큰 문제점은 유통원가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높은 백화점 마진뿐만 아니라 잦은 매장이동도 문제이다. 여기에 인테리어비, 각종 판촉활동비, 직원교육비 등 유통구조의 원가부담과 원거리 매장관리 비용 등이 문제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인 보다는 중국인이 보다 적합하다”는 것이다.

철저한 분업뿐만 아니라 선택과 집중을 통해 중국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였다는 것이 「제시뉴욕」의 성공 포인트였다.

현재 「제시뉴욕」은 1, 2선 도시의 포스트 매장은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고, 3선 이하 중소도시는 수주를 통한 가맹상을 통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유통 효율을 높이고 있다.

이 같은 운영방식은 인테리어 및 인건비 부담을 줄이고, 추가 판관비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자금력이 풍부하지 않는 패션 전문기업이 중국 중소도시까지 유통망을 확대할 수 있는 비결이다.

이와 함께 「제시뉴욕」 은 PPL을 통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다만 한국발 오리지널 한류에 국한된 마케팅 보다는 중국 현지 드라마 및 영화에서 활동하는 한국 연예인과 함께중국 및 홍콩 연예인들을 통한 현지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시뉴욕」은 올해 중국시장에서 유통 및 매출 100% 신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유통망은 지난해 35매장 보다 32개 매장이 더 늘어난 67개 매장을 목표로 하고 있고, 매출은 250억원을 계획하고 있다.

한편 「제시뉴욕」은 현재 중국에 35개 매장뿐만 아니라 모스크바 1개, 호주 1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오는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유럽 비즈니스를 전개할 계획이다. 






<패션엔 허유형 >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