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21-02-04

준지, 패션 브랜드가 무선 이어폰! 스타일과 감성 담은 무선 이어폰 출시

테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오딕트’와 손잡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의 스페셜 에디션 제안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글로벌 패션 브랜드 「준지(JUUN.J)」가 ‘무선 이어폰’을 출시,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준지」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프리미엄 사운드를 더한 무선 이어폰을 출시,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와 삼성물산 통합 온라인몰 SSF샵을 통해 한정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5일 준지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단독 출시 후, 20일부터는 SSF샵에서도 판매한다.


이를 위해 「준지」는 삼성, 소니 등의 음향기기를 생산해온 글로벌 음향 전문기업 크레신(CRESYN)의 브랜드 ‘오딕트(ODDICT)’와 손을 잡았다.


오딕트는 크레신의 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IT 제품을 만드는 테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좋은 소재와 감성적 가치를 더한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다.


오딕트의 대표 상품인 완전 무선 이어폰 ‘트위그(TWIG)’에 「준지」의 아이덴티티를 녹인 ‘트위그 X 준지’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한 것.


트위그 완전 무선 이어폰은 알루미늄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외관의 느낌과 차별화된 촉감을 제공하는 트위그는 귀에 착용했을 때 액세서리 같은 느낌을 주는 유니크한 상품이다.


「준지」는 트위그에 준지의 상징과 같은 ‘블랙 컬러’를 입히고, 하나의 패션 액세서리처럼 활용될 수 있도록 프리미엄 가죽 케이스와 스트랩을 디자인했다.


단순히 이어폰으로 활용되는 것을 넘어 액세서리뿐 아니라 오브제로도 느껴질 수 있도록 스타일리시한 디테일과 구성품을 업그레이드해 패키지로 내놨다.


이어버즈는 금속 본연의 매력을 살리면서 컬러를 내는 아노다이징(Anodizing) 기법을 통해 「준지」의 블랙 컬러가 세련되게 표현됐다.


이어폰 케이스의 알루미늄 상판도 동일한 블랙 컬러가 사용됐고, 중앙에 「준지」 로고가 각인돼 하나의 오브제와 같은 느낌을 준다.


이어버즈는 케이스에 들어가면 충전이 시작되고, 케이스의 후면부에는 무선 충전 코일이 있어 충전 패드 위에 올려두면 자동 충전된다.


한편 ‘오딕트(ODDICT)’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이퀄라이저 설정을 하면 소비자 커스터마이징된 사운드를 저장할 수 있다.


‘트위그 X 준지’ 스페셜 에디션은 무선 이어폰, 가죽케이스, 로고 스트랩 등으로 구성됐고, 가격은 26만 9000원이다.


패션엔 권승주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