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2021-03-09

K-컬쳐와 K-패션의 조화! 2021 F/W 서울패션위크 비대면 디지털 개최

국립 박물관과 미술관, 서울 명소 런웨이 무대로 3월 22일부터 27일까지 진행



 

서울시가 오는 22일(월)부터 27일(토)까지 6일간 2021 F/W 서울패션위크를 비대면 디지털로 개최한다.


특히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선 국내 최대 규모 국립 박물관‧미술관 내부가 최초로 런웨이 무대가 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삼국시대 유물과 국보 83호 반가사유상을 배경으로 한 국내 디자이너들의 패션쇼, 국립현대미술관의 이승택, 양혜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 전시장과 현대미술 작품을 배경으로 한 패션쇼가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전파된다.


K-컬쳐의 대표 문화콘텐츠와 K-패션이 결합된 한국미 가득한 패션쇼 무대가 전 세계인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선 서울의 매력과 연계된 장소들도 런웨이 무대로 변신한다. 선유도공원과 마포‧이촌‧뚝섬‧광나루한강지구 등 한강 5개 장소와 도시재생으로 재탄생한 문화비축기지까지 서울의 역사, 문화,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대표명소들이 총출동한다.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로는 영화배우 배두나씨가 나선다. 루이비통 모델, 넷플릭스 작품들로 글로벌 무대에서 얼굴을 알린 만큼, 서울패션위크의 글로벌 인지도 상승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두나씨의 홍보영상과 패션쇼 주요 영상이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송출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 패션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국내외 판로 개척의 장도 마련된다. 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유수 바이어 간 B2B 온라인 수주상담 트레이드쇼, 일반 소비자를 위한 라이브커머스를 병행해 접근성을 높이고 매출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첫 디지털 런웨이를 선보인 작년 10월 2021 S/S 서울패션위크로 디지털 패션쇼 방식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올해는 콘텐츠를 보강해 한 단계 진화시킨다는 목표다. 또 보다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서울패션위크를 시가 직접 주관한다.


이번 2021 F/W 서울패션위크의 3대 주력 프로그램은 디자이너별 런웨이 영상을 선보이는 디지털 패션쇼, 디자이너와 해외 바이어 간 1:1 온라인 수주상담, 디자이너 의류를 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다.


2021 F/W 서울패션위크의 런웨이 영상은 3.22.(월)부터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그리고 네이버TV, tvND, TVING 등의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세부일정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패션엔 김금희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