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24-01-20

[리뷰] 발레리노 누레예프에서 영감! 디올 2024 F/W남성복 컬렉션

프랑스 럭셔리 디올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는 전설적인 발레리노 루돌프 누레예프(Rudolf Nureyev)로부터 영감을 받은 2024 F/W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파리 남성복 패션위크 셋째날인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럭셔리 디올(DIOR)은 전통적인 코드와 현대성을 혼합한 2024 F/W 남성복 컬렉션을 공개했다.


에콜 밀리테르(Ecole Militaire) 별관에서 개최된 디올의 남성복 컬렉션은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Sergei Prokofiev)의 '로미오와 줄리엣(Romeo and Juliet)'의 멜로디가 흐르는 가운데 아티스트 페르소나의 이중성을 탐구하며 관객들의 비명과 환호를 이끌어냈다.


올해로 6년째 디올 남성복을 이끄는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는 이번 컬렉션에 러시아의 전설적인 발레리노 루돌프 누레예프(Rudolf Nureyev)로부터 영감을 받아 활기 넘치는 발레 패션으로 관객들을 안내했다.


루돌프 누레예프(1938~1993)는 러시아 출신의 무용수로 지난 1951년 프랑스로 망명해 발레에 대한 열정은 물론 시대에 대한 반항정신과 독창적인 시각으로 발레리노의 위상을 발레리나 이상으로 격상 시킨 전설적인 인물이다. 


양성적인 매력의 외모, 놀라운 스피드와 정교한 테크닉, 표범을 연상시키는 우아함, 불꽃 튀는 존재감을 지닌 그는 현재까지도 가장 닮고 싶은 발레리노로 손꼽히고 있다.



킴 존스는 아티스트의 무대 위의 모습과 무대 뒤의 극적인 대비에 주안점을 두고 누레예프의 삶을 연극적으로 그리고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경의를 표했다.


디올의 차분한 파인 테일러링과 양말, 라일락 블루 샌들, 핸드백, 선명한 스트라이프 스웨터 등 생동감 넘치는 컬러와 반짝임, 광채의 대조를 통해 극적인 매력을 더했다. 


이번 디올 옴므 패션쇼에는 한국의 뉴진스 멤버 해린, 배우 정해인, 래퍼 연준을 비롯해 F1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 빌 나이, 케이트 모스, 애런 파이퍼, 니콜라스 홀트, 리타 오라, 유지니 공주, 퍼렐 윌리엄스 등 유명 인사들이 참석했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패션위크 휩쓴 K팝 스타...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존재감 폭발 가죽 코트룩
  2. 2. 블랙핑크 로제, 모두가 놀란 역대급 드레스룩! 파리를 열광시킨 한류 요정
  3. 3. 오나라, 50세 나이를 잊은 청청핏! 러블리한 데님 프레피룩!
  4. 4. 스트레이 키즈 승민, 뜻밖의 조합 '멋지다'..소셜미디어 난리난 투샷!
  5. 5. 에스파 지젤, K팝 요정에 반했다! 사랑스러운 리본 장식 가죽 하의실종룩
  6. 6. [패션엔 포토] 에스파 지젤, 치맛자락 휘날리며! 원숄더에 언발란스 잇걸 파리 출국
  7. 7. 스트레이 키즈 승민, 기대반 설렘반! 첫 패션위크 함성 터진 젠더 플루이드룩
  8. 8. [패션엔 포토] 김서형, 공항에서 포착! 라이더 재킷과 볼캡 걸크러시 끝판왕
  9. 9. [패션엔 포토] 르세라핌 허윤진, 잠실이 들썩! 매혹의 레드&블랙 원피스 슈트룩
  10. 10. 소유진, 새학기 맞은 예쁜 엄마! 세미 슈트와 니트 크로셰 학부모룩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