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22-06-25

[리뷰] 만개한 정원! 2023 S/S 디올 남성복 컬렉션

디올 옴므 아트 디렉터 킴 존스는 만개한 정원에서 펼쳐진 2023 S/S 남성복 컬렉션에서 여행, 트레킹 등 우아한 아웃도어 감성의 예술적인 테일러링의 진수를 선보였다.




파리 남성복 패션위크 4일째인 24일(현지시간) 프랑스 럭셔리 하우스 디올(Dior)이 꽃으로 가득한 만개한 정원에서 2023 S/S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디올 옴므(Dior Men) 아트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는 크리스찬 디올의 고향, 프랑스 해안의 노르망디에 있는 전설적인 정원이 있는 그랑빌(Granville)부터 영국 남부 시골의 찰스톤 농가(Charleston Farmhouse)까지 시공간을 넘나드는 만개한 정원으로 관객들을 안내했다.


모델들은 수천 그루의 꽃으로 채워진 거대한 정원에서 여행, 트레킹 등 우아한 아웃도어 감성의 예술적인 테일러링의 진수를 선보이며 퍼레이드를 펼쳤다. 


킴 존스는 그동안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를 통해 기발한 미학을 선보여 왔으며 이번 디올 2023 S/S 남성복 컬렉션에서는고급스러운 뉴룩과 현대적이고 친근한 아웃도어 테크니컬 키트와 병합한 예술적인 컬렉션으로 크리스찬 디올의 유산과 전설에 경의를 표했다.



특히 20세기 초 보헤미안 Bloomsbury Group의 예술, 공예 및 문학을 통해 탐구한 하우스의 유산과 자신의 영국성을 연결했다.


더블 레이어드 반바지, 하이킹 백팩, 지퍼 카모 재킷, 바 슈트 재킷, 원예용 모자를 포함 화가 던컨 그랜드(Duncan Grant)의 작품과 연계시킨 스웨터 등 우아한 아웃도어룩과 예술 작품을 혼합했다.


더블 브레스티드 테일러드 코트는 1930년대 패브릭의 테일러드 쇼츠, 벨트 및 워킹화와 레이어드했으며 반투명 실크 오간자 바 재킷은 테크니컬 조끼와 레이어드하는 등 호려함과 실용성, 형식과 비공식, 역사와 현대의 다양성이 혼재된 실험적인 스타일링이 연속해서 등장했다. 
 

한편 2018년 3월부터 디올 옴므를 이끄는 킴 존스는 과거 루이비통 남성복 아트 디렉터로 재직 당시 슈프림과의 콜라보를 통해 루이비통을 젊은 분위기의 활기 넘치는 브랜드로 변화시키며 스타 디자이너로 급부상했다.



LVMH 그룹 산하의 디올 하우스에서 킴 존스는 매튜 윌리엄스(Matthew Williams), 스완 스투시(Shawn Stussy) , 윤안(Yoon Ahn)부터 아티스트 KAWS, Hajime Sorayama , Kenny Scharf 에 이르기까지 성공적인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발휘해 오고 있다.


또 2020년 9월부터는 같은 LVMH 그룹 산하의 펜디 여성복 아트 디렉터까지 겸직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 target="_blank" class="tx-link">


↑사진 = 디올 2023 S/S 남성복 컬렉션 파날레/ 디올 옴므 아트 디렉터 킴 존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