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9-09-27

[리뷰] 포스트 밀리터리, 2020 봄/여름 메종 마르지엘라

메종 마르지엘라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갈리아노는 2020 봄/여름 컬렉션에서 1.2차 세계 대전에서 영감을 받은 업그레이드된 포스트 밀리터리 룩을 선보였다.




메종 마르지엘라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갈리아노는 이번 2020 봄/여름 컬렉션을 통해 제1차 세계 대전과 2차 세계 대전의 유니폼에서 영감을 받은 밀리터리룩을 선보였다.


최근들어 많은 디자이너들이 기후변화를 염두에 둔 지속가능성 문제를 담아내고 있지만 존 갈리아노는 분쟁과 테러로 얼룩진 치열한 국제 정세와 관련된 전쟁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다.

 

메종 마르지엘라 컬렉션에 등장한 코트는 소매의 미완성 솔기가 달린 케이프로 납작하게 만들었으며, 간호사들의 캡과 군인들의 헬멧은 그물 모양의 베일이 딸려 있었다.



청바지 앞부분을 갈기갈기 찢는 것부터 군복의 일련의 구멍에 이르기까지, 사상자를 연상시키는 디테일이 반영되었다. 벨트는 큰 열쇠 고리들과 함께 등장했고 중간에 낙하산과 같은 버슬이 짧은 점프슈트를 완성하고 프레피 스웨터 베스트 위에 레이어드되었다.



홀치기 염색을 한 환상적인 카방(수병이 입는 두꺼운 나사(羅紗)로 만든 의복이나 두건 달린 비옷)과 환상적인 4-포켓 장교 사파리가 눈길을 끌었고, 마틴 마르지엘라의 시그너처인 색 바랜 화이트 워시 녹청으로 마무리된 점이 독특했다. 


마지막 룩은  한 남자 신인 모델이 블랙 가죽 재킷과 간부 후보생 모자, 블랙 니-하이 가죽 부츠에 화이트 쇼츠를 매치한 파격적인 밀리터리 스타일을 입고 등장했다.



20세의 이 신인 모델은 약간 구부정한 모습으로 캣워크를 따라 역동적으로 질주하면서 교차되는 십자형 걸음걸이를 뽐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었다. 또한 다이아몬드를 뚫을 수 있을 정도의 위협적인 표정과 강렬한 시선으로 좌중을 압도하며 안나 윈투어 등 관객들을 웃게 만들었다. 


독특한 워킹으로 런웨이 워킹으로 주목받은 신인 모델의 긴 짤 동영상은 인터넷으로 실시간 확산되며 순식간에 스타로 떠올랐다.  



한편 피날레는 사이먼과 가펑클의 '더 박서'라는 곡의 동영상이 연주되었는데, 'lie(거짓말)'라는 단어만 반복하면서 메시지를 전달했다. 


존 갈리아노는 언제나처럼 하우스 창시자의 전통을 존중해 어떤 인사도 하지 않았다. 존 갈리아노의 이번 메종 마르지엘라 패션쇼는 컨셉추얼 하우스의 DNA와 완전히 일치했으며  존 갈리아노의 창조성은 여전히 살아 있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