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9-09-16

[리뷰] 봄날의 향수, 2020 봄/여름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

뉴욕패션위크의 대미를 장식한 마크 제이콥스의 2020 봄/여름 컬렉션은 아련한 봄날의 향수를 연상시키는과거에 대한 헌사이자 현재에 대한 자축이자 미래를 바라보는 것이었다.




마크 제이콥스 2020 봄/여름 컬렉션은 '기쁨을 주는 런웨이'를 주제로 아련한 봄날의 향수(nostalagia)를 연상시키는 과거에 대한 헌사이자 현재에 대한 자축이자 미래를 바라보는 것이었다.


이번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은 9/11 테러 하루 전날인 2001년 9월 10일에 개최했던 2002 봄/여름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에 대한 크리스토퍼 버나드의 '페이버 매거진' 리뷰 인용구로 시작했다.


컬렉션 노트에서 마크 제이콥스는 버나드는 "9/11테러 전날인 월요일 저녁, 마크 제이콥스는 트윈 타워가 반짝이는 곳에서 몇 백 야드 떨어지지 않은 곳에 위치한 뉴욕 피어 54에서 스타들로 가득한 패션쇼를 선보였다."고 썼다.


 마크 제이콥스 역시 과거를 향한 가슴이 미어지는 향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2020 봄/여름 런웨이 쇼 노트를 통해 전달하고 있다.



아울러 마크 제이콥스는 18년 전의 그 운명적인 9/11 테러만 되돌아본 것은 아니었다. 그는 칼 라거펠트와 리 라지윌(재클린 캐네디 여동생)과 같이 최근 세상을 떠난 친구들, 도리스 데이와 아니타 팔렌버그와 같은 할리우드 스타들, 포시/버든과 유포리아와 같은 현재의 필수시청 미드와 함께 가까운 미래를 생각하며, 나름의 전통의 편안함이 어디에 있는지 탐구했다.


이 모든 것들은 2002년 봄/여름 컬렉션처럼 2020 봄/여름 컬렉션으로 정점을 찍으며 '삶. 기쁨, 평등, 개성, 낙천, 행복, 탐닉, 꿈, 미래를 축하했다.


뉴욕패션위크의 대미를 장식한 마크 제이콥스의 2020 봄/여름 컬렉션은 1930년대 재즈 음악 '드림 어 리틀 드림 오브 미'에 맞추어 모델들이 한꺼번에 등장하면서 시작되었고 이어 디자이너가 산발적으로 배치한 파크 애비뉴 아모리의 체육관 바닥의 하얀 의자에 앉아있는 관객들을 지나갔다.



모델 빈스 왈튼은 엉덩이를 흔들며 미묘한 춤동작을 시도했으며, 벨라 하디드는 밝은 미소를 지었고, 지지 하디드는 맨발로 런웨이를 걸었으며 카이아 거버는 소매에서 확장된 러플이 달린 반짝이는 극적인 드레스로 눈길을 끌었다.


타이츠와 매치한 60년대 시프트 드레스, 웨스턴룩 룩이 잇따라 선보여졌으며 특히 이번 시즌에는 지난 몇년 동안 선보인 시그너처와 애정하는 레퍼런스가 다수 등장했다. 60년대의 플라워 칠드런, 70년대의 디스코-글램 퀸, 꽃과 깃털의 만발, 다운타운-쿨 그래픽 티와 새틴 팬츠, 업타운-시크 트위드 재킷, 탑 햇과 중산모를 매치한 남성복에서 영감을 받은 슈트, 러플과 레이스로 쌓인 흘러내리는 가운 등이 봄의 향수를 자극했다.



또한 빈티지한 광택과 시폰 플라워로 구성된 바이올렛과 마리골드 드레스, 파스텔 플라워 새틴 슈트, 커다란 나비 형태의 선그라스, 화이트 러플의 탑 햇 등이 눈길을 끌었다. 고객들은 캐주얼한 코듀로이, 스트라이프 니트 드레스, 패치워크 진, 루렉스 터틀넥에 주목했다.



마크 제이콥스의 피날레 무대에서 관객들의 반응은 우호적이었다. 그는 이번 시즌 패션쇼 노트에서 "신중한 전통처럼, 오늘 밤은 우리에게 옷입는 즐거움과 패션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 그리고웅장한 몸짓과 리액션, 가능성에 대한 포용을 연상시키는 것이다"라고 마무리했다. 올 시즌 뉴욕패션위크와 작별을 고하는 최고의 표현이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