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7-09-22

[리뷰] 여성과 만화가 만난 포스트 페미니즘, 2018 S/S 프라다 컬렉션

페미니스트 미우치아 프라다는 2018 봄/여름 프라다 컬렉션을 통해 여권 신장에 대한 모든 것을 선보였다. 여성들이 그린 여성을 묘사하는 그래픽 아트 가득한 쇼장이 그 좋은 예였다.



 

모든 여성다움은 프라다 컬렉션이 그 중심에 있다. 2018 봄/여름 프라다 컬렉션은 여성과 만화가 만난 포스트 페미니즘이었다. 만화적인 아트가 반영된 분홍색 자카드, 풀스커트 뷔스티에와 남성용 스트라이프 셔츠의 절묘한 레이어드, 볼 스커트를 하나의 셔츠 드레스로 자유자재로 변주하는 등 창의적이며 실용적이었다.

 

벽에 있는 예술 작품들이 의복에 프린트되었으며 아우터웨어와 세퍼레이트 대부분에 음영 효과를 주었다. 미우치아 프라다가 옷에 여성들의 모습을 담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시즌 그녀는 로버트 E. 맥시니스의 포스터 소녀들을 스커트와 드레스에 선보였다. 그녀가 선보인 가장 인상적인 여성의 얼굴은 2014 봄/여름 컬렉션에 프린트로 선보인 다문화 소녀들이었다.  


60년대와 70년대의 펑크 요소는 키튼 힐이 풍성한 신발부터  벨트와 재킷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것을 장식한 헤비 스터드가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적절하게 작용했다. 메탈 스터드는 진주 단추, 반짝이는 크리스탈 등 다른 디테일과 결합되었다.


미우치아 프라다는 쇼 노트에서 "여성 패션은 본질적으로 페미니니티와 페미니즘에 대한 묘사를 평가하려고 노력하지만 스토리를 말하기 위해 스스로 외부를 바라본다. 이 새로운 내러티브는 기존의 예술과 교차점을 찾기 위한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미우치아 프라다는 이분법적으로 일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즉 성숙함과 미성숙, 레트로와 컨템포러리, 심플과 맥시멀 등 상반되는 요소를 적절히 잘 조화시킨다.

 

그녀의 이러한 능력은 음악적인 취향과 관련이 있으며 이번 2018 봄/여름 컬렉션에도 사운드트랙이 반영되었다. 고막을 찢는듯한 너바나와 꿈결같은 레나 델 레이가 연속적으로 이어졌고 뒤이어 니나 시몬스의 노래가 나왔다. 탁월한 선곡이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프라다 미학을 너무 많이 정의했지만 여성스러운 매력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룩에 페인트가 뿌려진 트렌치 코트는 파삭파삭한 린넨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오버사이즈 워크 셔츠는 실크 티 드레스 아래에 겹쳐졌다. 이번 시즌의 유비쿼터스 하와이안 프린트는 레오파드와 일러스트 등 몇가지 다른 것들과 믹스되었다.


프라다의 밀라노 본사에 세팅된 패션쇼 장소는 로스엔젤리스의 조엘 존스를 포함한 8명의 여성 아티스트들이 작업한 팝 아트로 도배를 했다.

 

자신의 앙상블을 고민하는 여성을 묘사한 삽화 '무엇을 입지? 너무 여성스러운 것을 원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너무 거친 것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가 눈길을 끌었고 최초의 여성 슈퍼 히어로를 만든 아티스트 타르페 밀스의 작품도 눈길을 끌었다. 패션쇼 장소는 시끌벅적하고 강력했지만 컬렉션의 활력을 정당하게 압축했다. 이 모든 것들이 프라다 자신이 디자인하기 좋아하는 여성들을 대표하는 것처럼 보인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kjerry386@naver.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