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20-09-15

코오롱FnC, 35년 유니폼 노하우의 전문 워크웨어 '볼디스트' 런칭

실제 업종 전문가와 협업 개발부터 마케팅까지, 특수 소재와 수납 디자인 전문성 강화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전문 워크웨어 브랜드 「볼디스트(Boldest)」를 15일 런칭한다.


워크웨어는 산업 현장에서 착용하는 특수복의 일종으로, 국내에서는 이제 막 관련 시장이 형성되는 추세다. 이에 코오롱FnC는 지난 35년간 다양한 업종의 유니폼을 수주해 온 노하우를 살려 고품질 워크웨어 브랜드를 선보인다.


실제 워커와 함께 만드는 리얼 워크웨어를 지향하는 「볼디스트」는 워크웨어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능성과 편리함을 보장하기 위해 각 산업 전문가들과 협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테크니컬 워크웨어를 제안한다.


첫 협업 대상은 건축, 건설분야의 전문가들로 향후 기계분야(미케닉) 등 산업별 컨셉을 정해 전문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볼디스트」는 소재를 차별화한다. 워크웨어의 본질인 내구성 향상을 위해 아라미드, 코듀라, 워크-데님 등 세 가지 소재를 주력으로 사용한다.


아라미드는 방탄복에도 사용될 정도로 최고의 내구성을 가진 동시에, 불에 잘 타지 않는 내연성 또한 우수하다. 코듀라는 나일론 소재의 일종으로, 높은 내마모성과 함께 가볍고 빠르게 건조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워크-데님은 코듀라나 아라미드 원사를 데님 원단에 적용한 소재로, 스타일은 유지하면서 일반 데님에 비해 내구성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디자인 역시 일하기 편한 디테일에 초점을 두었다. 워크웨어는 다양한 장비를 다루는 전문가의 옷이기 때문에 다른 복종보다 편리한 수납이 관건.


「볼디스트」는 모든 아이템에 ‘E.D.C(Every Day Carry) 포켓 시스템’을 갖춰 수납 기능을 극대화하고, 작업자들이 한결 편리하게 느끼고 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특히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개발한 팬츠와 베스트는 E.D.C 포켓 시스템을 확연히 드러냈다. 팬츠는 허리에 탈부착 할 수 있는 툴 파우치 포켓을 두어 다양한 장비를 단단하게 고정시킬 수 있게 했다. 사이드 주머니는 드라이버나 필기구와 같은 작은 사이즈의 물품을 연필꽂이처럼 수납할 수 있다.


베스트는 장갑을 수시로 꽃아 넣을 수 있는 행거는 물론, 못을 보관할 수 있게 자석을 앞면에 넣었으며, 밑단에는 탈부착 가능한 포켓을 두어 큰 장비의 수납이 되도록 했다.


앞으로 「볼디스트」는 협업 전문가들을 앰버서더로 선정, 브랜드의 정체성을 알릴 계획이다. 이번 시즌에는 전 브라더스(Jeon Bros) 공동대표이자 인테리어 목수인 전영, 이리히(IRIHI) 공방대표이자 가구 디자이너인 함혜주, 크래프트 브로 컴퍼니(Craft Bro, Company)의 공동 대표 신현호와 이상민 등 4인이 함께 한다.


유통은 온라인 중심으로 전개한다. 1차적으로 코오롱몰을 통해 선보이며, 점차적으로 유통 채널을 확대할 예정이다. 2021년에는 오프라인 매장도 계획하고 있다.


패션엔 김금희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