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9-03-20

[SFW 리뷰] 웨스턴 캐주얼룩, 카이 2019 가을/겨울 컬렉션

디자이너 계한희는 2019 가을/겨울 카이 컬렉션을 통해 보다 풍성한 컬러의 조화에 집중해 다양한 텍스처의 원단, 위트있는 그래픽들, 디테일의 소재 믹스와 여러가지 다양한 스타일의 조화와 실루엣을 선보였다.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막한 가운데, 20일 계한희 디자이너의 카이(KYE) 2019 가을/겨울 컬렉션이 공개됐다.


카이는 컨템포러리하면서도 펑키한 스타일과 디자이너 계한희만이 보여줄 수 있는 독특한 스타일링이 결합된 브랜드로, 디자이너의 예술적인 모티브를 상업적인 제품으로 풀어내는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었다.


디자이너 계한희는 이번 시즌 ‘유령(Ghostly Beings)’에서 영감을 얻았다. “만나는 빈도에 상관없이 피상적인 존재들, 화폐, 쇼핑, 관계 등 기술의 발전과 함께 실체를 잃어가는, 저에게는 무섭고 슬픈 존재들을 떠올렸다”라고 이번 컬렉션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다소 진지할 법한 디자이너의 이런 생각은 컬렉션에서 전혀 새로운 방향으로 펼쳐졌다. 유령에서 모티프를 얻었지만 무섭거나 기괴하지 않은, 오히려 귀엽고 사랑스러운 룩들이 쇼장을 가득 채웠다.


  

유령 모티프의 브랜드 로고와 캐릭터, 아일렛, 태슬 장식, 썬더 모티프 슈즈 등 사랑스러운 디테일들로 컬렉션을 완성시켰다. 또한 초반부의 파스텔 컬러의 향연 속에서 중간중간 채도가 높은 컬러를 레이어링하며 재기발랄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런 다양성은 소재에서도 나타났다. 가죽, 데님, 메탈 플리츠, 니트, 글리터 등의 소재를 다양하게 믹스매치해 심심할 틈 없는 룩을 입은 모델들이 런웨이를 오고 갔다.

 

↑사진 = 디자이너 계한희의  2019 F/W 카이 컬렉션 프런트 로. 고성민, 에이프릴 나은, 황보

 

↑사진 = 디자이너 계한희의  2019 F/W 카이 컬렉션 프런트 로. 엔플라잉 유회승, 장재인, 악동 뮤지션 수현

 

컬렉션의 후반부에는 2019년 가을/겨울 시즌의 중요한 트렌드인 체크 패턴이 주를 이뤘다. 볼드한 느낌의 깅엄 체크부터 글렌 체크까지 '체크 패턴'의 다양한 변주를 보였으며, 체크 패턴을 언밸런스하게 매치하는 패턴 온 패턴, 체크 패턴의 패치 워크로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한편, 이번 컬렉션에는 효민, 황보, 장재인, 고성민, 에이프릴 나은, 수현, 엔플라잉 등 비롯한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카이의 의상을 입고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