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8-06-22

[리뷰] 뉴키즈온더LV, 루이비통 2019 봄/여름 남성복 컬렉션

지난 3월 루이비통 남성복 아트 디렉터로 발탁된 스타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의 첫 데뷔작, 뉴키즈온더LV 루이비통 2019 봄/여름 남성복 컬렉션이 선보여졌다.



 

지난 3월 킴 존스의 후임으로 루이비통 남성복 아트 디렉터로 발탁된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지난 6월 21일(현지 시간) 첫 데뷔작, 루이비통 2019 봄/여름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버질 아블로는 이번 첫 데뷔 컬렉션에 수천명의 젊은 미술 전공 학생들을 초청해 그의 셀러브리티 프론트 로우 만큼이나 큰 주목을 받았다. 이는 프랑스 럭셔리 하우스 루리비통 남성복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오프-화이트의 설립자이며 스타 디자이너인 버질 아블로가 루이비통 남성복을 변화시켜  평생 루이비통을 소유할 기회가 없었던 고객들을 유입시키면서 충성 매니아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을것인가에 대해 비평가들의 관심이 고조되었다.  

 

유서깊은 프랑스 럭셔리 하우스 최초의 흑인 아트 디렉터를 임명한 것은 루이비통이 권위을 벗고 밀레니얼 시대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겠다는 의미를 내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럭셔리 브랜드가 스트리트웨어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 차원을 넘은 빅딜에 대해 이 둘의 행보에 전세계 패션의 이목이 집중되었다.

 

 

버질 아블로는 패션쇼를 앞두고 인터뷰에서 "기초를 튼튼히 하는 것이 이번 패션쇼의 모든 것이다. 그리고 나는 유행을 이끄는 세대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밝히며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패션쇼임을 명확히 했다.

 

버질 아블로는 지난 6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브랜드 오프-화이트 2019 봄/여름 컬렉션을  파리 남성복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바로 다음날, 루이비통을 위한 첫 데뷔 컬렉션을 선보였다.

 

버질 아블로는 새로운 운동화의 밑창을 보여주거나 빨간색으로 도금된 선글라스를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면서 테스팅과 패션쇼에 대한 힌트를 제공했다.      

 

버질 아볼로는 쇼노트를 통해 '브랜드의 여행 DNA와 다양성에 대한 글로벌 시각'을 강조했으며 쇼가 시작되기 전 관객들에게 모델들과 그들 부모의 출생지를 그림으로 묘사하는 월드 다이어그램을 사전 제공했다.  

 

 

전 세계 약 3,000명의 미술 학도들을 패션쇼에 초대한 버질 아블로는 모든 관람객 좌석에 블랭크 티셔츠를 놓아두었다. 버질 아블로다운 발상이었다.

 

고급스러워 보이는 니트 티셔츠는 매끈한 코튼 트렌치 코트와 고급스러운 웨스턴 스타일 재킷과 짝을 이루었다. 그것은 스포티했지만 루이비통 남성복의 전 아트 디렉터 킴 존스가 브랜드를 성공시킬 때 만든 상품들과 완전히 다르지 않았다. 즉 좋은 점을 살려나가면서 자신의 강점을 투영하는 지극히 상업적인 디자인 발상이었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모델이 등장한 버질 아블로의 첫 데뷔작 2019 봄/여름 루비통 남성복 컬렉션은 17벌의 올 화이트 룩 시리즈로 시작되었으며 총 56착장이 선보여졌다.

 

올 화이트 룩에서 단색 슈트와 부드러운 브라운과 그린의 우아한 아우터웨어로 카고 포켓의 베스트와 버튼-다운의 실용적인 의상도 다양하게 등장했다. 런웨이는 그래픽 스웨터, 플로랄 3벌과 블랙 & 화이트 얼룩 무늬 두 벌 등 5벌의 프린트 룩,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지개 빛 은으로 된 나사(NASA)풍 판초로 마무리되었다.

 

오버사이즈 플리츠 트라우저와 블라우스가 눈에 띄었으며 루이비통 휘장을 가슴에 단 메시 탑 역시 주목받았다.

 

피날레에서는 카니예 웨스트의 '고스트 타운' 반주 버전이 울리는 가운데 버질 아블로는 기립박수를 받았다. 에이셉 라키부터 리한나와 타카시 무라카미에 이르기까지 그의 절친과 패션계 인사들이 패션쇼 앞자리를 빛내주었고 절친 카니예 웨스트와 눈물 어린 포옹을 했다.

 

패션쇼 앞 좌적의 절친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감성적인 아블로의 루이비통 데뷔 컬렉션과 그가 이루어낸 놀라운 성과를 자랑스러워했다.

 

이것이 애초부터 스트리트웨어 디자이너를 영입한 루이비통이 바랬던 결과가 아닐까 한다. LVMH그룹의 생각대로 밥상을 차려졌다. 이제 밀레니얼 세대들의 선택만이 남았을 뿐이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