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패션 2018-04-06

에디 슬리만, 커링그룹 법정 싸움 2심도 승소 ''120억원 지불하라''

2016년 생 로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만이 갑자기 해고된 이후 진행된 법정 싸움에서 에디 슬리만이 2심에서도 승소했다. 파리무역법원은 커링그룹에게 120억 8천만원을 에디 슬리만에게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에디 슬리만이 전 고용주 커링그룹을 상대로 한 법정 싸움  2심에서도 승소했다.

 

파리무역법원은 커링 그룹에게 930만 유로(약 120억 8천만원)를 에디 슬리만에게 지불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 액수는 지난해 생 로랑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한 것에 대한 에디 슬리만 보수와 동일한 수준이다.

 

커링그룹은 불름버그 통신을 통해 의해 처음 보도된 이 기사에 대한 논평을 거절했다. 생 로랑 외에 구찌와 발렌시아가 등 다수의 럭셔리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커링그룹은 2심 판결에 항소할 뜻을 표명했다.

 

 

지난 2012년 3월 생 로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 에디 슬리만이 이끈 럭셔리 브랜드 생 로랑 매출은 3배나 증가했다. 매년 거의 30%씩 증가하면서 2011년 말 3억5천4백만 유로이던 매출은 2015년 말에 10억 유로로 급등했다.

 

이러한 놀라운 활약에도 불구하고 에디 슬리만은 2016년 4월 1일 만우절에 거짓말처럼 갑자기 해고되었고, 벨기에 출신 디자이너 안소니 바카렐로로 대체되었다.

 

해고된 지 3개월 후 에디 슬리만과 커링그룹은 결국 법정 다툼으로 이어졌다. 에디 슬리만은 자신이 퇴사할때 해지된 경쟁금지 조항(non-compete clause)을 복원시켜 달라며 커링그룹을 상대로 법적 절차에 들어갔다. 경쟁금지 조항은 계약 기간내에 경쟁 브랜드에 입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독소 조항이다.

 

이 소송을 처음 보도한 '로이터 통신'은 커링그룹 측 성명서도 함께 공개했다.

 

 

"이번 절차는 이브 생 로랑 메종과 에디 슬리만의 콜라보레이션에 따른 통상적인 경쟁금지 의무와 관련된 것이다. 커링그룹은 경쟁금지 조항을 에디 슬리만이 퇴사할 당시 이미 해제했다. 따라서 에디 슬리만은 이 조항에서 자유롭다. 하지만 에디 슬리만은 이 조항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주장하며 금전적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경쟁금지 계약은 피고용인으로 하여금 특정 기간내에 고용인과 직접적인 경쟁 관계에 있는 기업에 종사하는 것을 금지하는 계약이다. 에디 슬리만의 경우 커링을 퇴사하면서 경쟁금지 조항을 해제했기 때문에 경쟁 럭셔리 브랜드에 취업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에디 슬리만은 경쟁금지 계약을 충실히 이행해 현재 다른 경쟁 기업에 취업하지 않았으며 회사가 일방적으로 경쟁금지 조항을 해제했다고 주장했다. 에디 슬리만은 회사가 일방적으로 해제한 경쟁금지 계약을 복원해 금전적 보상을 요구했다. 

 

 

결국 지난 2016년 6월 파리무역법원은 커링그룹 측에 비경쟁 조항 적용을 요청한 에디 슬리만에게 1천3백만 달러를 지불하라는 명령을 이미 판결했고 그 때도 커링그룹은 즉시 항소했다.

 

또한 에디 슬리만은 커링그룹이 생 로랑의 소수 주주로서 전해진 권리인 특히 정보에 대한 접근권을 부여하는 '파트너십 계약'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추가로 냈다. 이에 대해서도 2011년 11월 파리무역법원은 에디 슬리만이 GG 프랑스 홀딩스의 금융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결정해 다시한번 디자이너의 손을 들어주는 판결을 내렸다.

 

공식적으로 커링그룹과의 경쟁 비경쟁 조항에서 벗어난 에디 슬리만은 지난 1월  LVMH 그룹에 합류해 피비 필로에 이어 셀린느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되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