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2018-06-21

토트백은 잠시 안녕! 여름 멋쟁이를 위한 낭만적인 바스켓 백 스타일 트렌드 11

올 여름 바스켓 백이 패셔니스타 잇템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바스켓 백은 여름 한 철 드는 가방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최근 복고 바람과 함께 스타일리시한 데일리 백으로 진화하고 있다.



 

본격적인 여름 시즌이 시작되면서 빠르게 오르는 한낮 기온 못지 않게 여름 휴가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이제 구두 및 운동화를 샌들로 바꾸듯 가죽 토트 백은 옷장에 넣어두고 섬머 백을 꺼내야 할 시점이다.

 

그 중심에 내추럴한 바스켓 백이 있으며 올 여름에는 매력적인 바스켓 백이  패셔니스타의 잇템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바스켓 백은 가죽 소재의 가방과 달리 가볍고 통기성이 뛰어나며 넉넉한 수납공간으로 실용성이 높은 데다 가격까지 비교적 저렴한 것이 인기 비결이다. 투박해 보이지만 여름철 인기 소재인 리넨과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패션 아이템으로 각광 받는다.

 

제인 버킨이 젊은 시절 자주 들고다녀 유명해진 바스켓 백은  여름 한 철 들고 다니는 가방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최근에는 복고 바람과 함께 스타일리시하게 들고 다니는 데일리백으로 진화하고 있다.

 

 

올해 봄/여름 디자이너 컬렉션에서 대거 등장한 바스켓백은 바구니 모양 위주의 디자인에서 가죽·폼폼 같은 각종 장식, 레터링 등이 더해지고 숄더백·토트백·클러치백 등의 종류로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클래식한 고리버들을 선택하든 아니면 컬러풀한 것을 선택하든 상관없지만 중요한 것은 내추럴한 플로랄 원피스와 크롭 탑 또는 쇼츠를 매치한 섹시한 비치 룩에 어울리는 엣지있는 바스켓 백을 선택하면 된다. 올 여름 출시된 따끈따끈한 바스켓 백 11가지를 만나보자.

 

 

1. 레인보우 패턴이 매력적인 '컬트 가이아(Cult Gaia)의 아크 미니 토트 백


2. 올 여름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로플러 랜달(Loeffler Randall)'의 클레오 버킷 백.




3. 스트랩 디테일이 매력적인 '나난카이(Nannacay)'의 니나 크로커스 버킷 백.




4. 소풍용 가방으로 적당한 '드래퍼 제임스(Draper James)'의 엘리스톤 위커 탑 핸들 사첼. 
 

    


5. 투-톤 컬러가 돋보이는 '라이클리(Likely)'의 미니 앨리 바스켓 백.




6. 파스텔 핑크 스트랩이 매력적인 '파멜라 먼슨(Pamela Munson)'의 이슬라 바히야 쁘띠뜨 바스켓 백.




7. 소장품이 많지 않다면 '마르 와이 솔(Mar Y Sol)'의 해들리 프룻 바스켓이 안성맞춤이다.




8. 여행에 적당한 크로스바디 스트랩이 달린 '클레어 브이(Clare V.)'의 쁘띠뜨 앨리스 토트 백.




9. 피트닉에 잘 어울릴 듯한 '센시 스튜디오(Sensi Studio)'의 핸들 미니 스토로우 바스켓 백.




10. 부드러운 느낌이 매력적인 '레이첼 코미(Rachel Comey)'의 로나 우분 백.




11. 모든 섬머 룩과 잘 어울릴 것 같은 '올 씽즈 모찌(All Things Mochi)'의 미셸 백.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