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2017-11-10

판타지와 테크놀로지의 환상적인 만남, 2017 F/W 몽클레르 그레노블 컬렉션

2017 F/W 몽클레르 그레노블 컬렉션은 1960~80년대 스타일에서 영향을 받아 미적인 요소를 독창적으로 반영했으며 절충, 편안함, 휴식이라는 일관된 메시지를 전달하며 판타지와 테크놀러지의 환상적인 만남을 선사했다.


 

 

몽클레르 그레노블 2017 F/W 컬렉션이 공개 되었다.

 

2017 F/W 몽클레르 그레노블 컬렉션의 테마는 이야기, 시, 그림의 숨겨진 의미를 드러내는 우화로, 그 속의 판타지와 몽클레르의 테크놀로지를 담아냈으며 관객들은 고급 스키 리조트처럼 세팅된 곳에서 패션쇼를 감상했다. 차가운 공간속에 시간이 멈춘듯, 별들이 끝없이 펼쳐지고 눈과 얼음으로 덮인 보금자리에 도착한 듯한 느낌을 연출했다.

 

데이비드 린(David Lean) 감독의 로맨틱한 클래식영화 ‘닥터 지바고(Doctor Zhivago)’의 한 장면을 떠오르게 한 이번 패션쇼는 겨울 무도회를 보는것 같았으며  실제로 모델들은 화려한 무도회처럼 뉴욕시 챔버 오케스트라 음악 반주에 맞춰 등장했다.

 

몽클레르 그레노블 2017 F/W 컬렉션은 1960~80년대 스타일에서 영향을 받아 미적인 요소를 독창적으로 반영했으며 절충, 편안함, 휴식이라는 일관된 메시지를 전달했다.


패브릭에 관한 혁신적인 요소를 갖춘 몽클레르는 기능성과 테크니컬 패브릭을 사용해 극한 기후조건에서도 견딜 수 있는 제품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전지현·신민아·수영·선미, 셀럽들이 예고하는 올겨울 패딩 전면전!
  2. 2. [그 옷 어디꺼]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럭셔리한 재벌녀 패션 어디꺼?
  3. 3.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완판녀가 선택한 가을 패션의 모든 것!
  4. 4. 박서준, 故 김주혁 애도하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블랙 '차분한 출국길'
  5. 5. 류준열, 대세남 인증한 롱패딩 스타일 '남친룩의 정석'
  6. 6. [패션엔 포토] '둘째 임신' 박수진, 여전히 변함없는 청순 꽃미모 '반하겠어!'
  7. 7.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순수미 폭발시킨 오버핏 후드 롱코트 어디꺼?
  8. 8. 청바지의 끝없는 파격! 패션위크 도쿄 컬렉션에 '끈 팬티 청바지' 등장
  9. 9. 선미·배두나 vs 공유·차준환, 그들이 즐기는 개성 만점 겨울 아우터룩!
  10. 10. 한섬, 비효율 브랜드 대거 중단...고강도 구조조정 단행 이유는?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