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9-03-20

[SFW 리뷰] 키모 밀리터리, 소윙바운더리스 2019 가을/겨울 컬렉션

디자이너 하동호의 2019 가을/겨울 소윙바운더리스 컬렉션은 다채로운 패턴과 차분한 컬러가 만나 웨어러블하면서도 감각적인 컬렉션을 완성했다. 특히 카무플라주 패턴을 응용한 소프트 밀리터리 룩이 돋보였다.


 

 

3월 20일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가운데, 하동호 디자이너가 소윙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 2019 가을/겨울 컬렉션을 선보였다.


디자이너 하동호의 이번 시즌 컬렉션은 낮은 채도의 컬러들와 여러가지 패턴으로 장식됐다. 카무플라주, 스트라이프, 하운드-투스 체크, 글랜 체크 등의 다채로운 패턴과 차분한 컬러가 만나 웨어러블하면서도 감각적인 컬렉션을 완성했다.


단연 돋보이는 것은 카무플라주 패턴이었다. 패딩, 아노락 점퍼, 스카프, 후드, 셋업 등 다양한 아이템에서 카무플라주 패턴을 주로 사용해 밀리터리 무드를 선보였으며, 코트 안감에도 같은 패턴을 적용해 포인트를 주었다.



또한, 소재와 패턴이 믹스매치 된 패딩 등 유니크한 아이템부터 셔츠와 니트, 카디건 코트 등 일상에서 가능한 레이어링 스타일링까지 다채로운 컬렉션룩을 선보였다.


과하지 않은 오버사이즈의 아우터웨어, 담백한 컬러에 소매나 네크라인, 옷의 밑단에 포인트를 준 니트웨어, 튀지 않는 컬러의 데님, 셔츠는 소윙바운더리스만의 색깔로 재해석되었다.


↑사진 = 디자이너 하동호의 소윙바운더리스 2019 가을/겨울 컬렉션 프런트 로. 가수 엔플라잉.

 

↑사진 = 디자이너 하동호의 소윙바운더리스 2019 가을/겨울 컬렉션 프런트 로.  배우 오인혜, 레드벨벳 웬디, 가수 루나.


'모호해진 옷에 대한 모든 구분을 바느질로 이어 나간다'라는 하동호 디자이너의 철학은 이번 컬렉션에서도 빛을 발했다. 맨즈웨어 클래식을 기반으로 하지만 과하지 않은 실루엣, 대중적인 컬러와 패턴으로 젠더, 세대의 구분 없이 주목을 받았다.

한편, 이번 컬렉션에는 가수 루나, 배우 오인혜, 레드벨벳 웬디, AOA 찬미, 모델 이호정, 엔플라잉 등 많은 셀러브리티들과 바이어, 패션관계자, 인플루언서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