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9-03-05

[리뷰] 실용적인 귀족주의, 2019 가을/겨울 지방시 컬렉션

2019 가을/겨울 지방시 컬렉션은 테일러링을 강조한 파워플한 슈트, 소프트한 드레스, 보석 장식의 이브닝웨어, 파라 슈트 가운 등 다양한 취향의 의상들이 선보여지며 관객들을 유혹했다.


       

 

지난 3월 2일(현지시간) 토요일 밤 역사적인 프랑스 랜드마크인 파리 식물원에서 개최된 2019 가을/겨울 지방시 컬렉션은 에덴 동산에서 영감은 실용적인 귀족주의였다.  

 

지난해 영국 왕실의 새신부 메건 마클의 웨딩 드레스를 디자인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지방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이번 시즌에 뭔가 색다른 것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그녀는 사과와 연관된 '에던 동산의 겨울'이라는 아이디어를 탐구했다. 그 결과 꽃과 나무 그래픽과 같은 식물원 요소를 포함해 '아담과 이브의 유혹'과 그들이 어떻게 자유로운 사고를 가진 개인으로 진화하는지를 보여주었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이번 시즌 뮤즈로 삼은 이브는 다양한 의복적 취향을 가진 여성으로 파워 슈트, 소프트한 플리세 드레스, 극적인 타페타와 보석으로 장식된 이브닝웨어, 턱시도와 파라슈트 가운을 선호하는 여성이었다. 

 

따라서 테일러링을 강조한 파워플한 슈트를 포함해 소프트한 드레스, 극적인 보석 장식의 이브닝웨어와 파라 슈트 가운 등 다양한 취향의 의상들이 선보여지며 관객들을 유혹했다.

 

다양한 소재의 둥근 어깨를 강조한 구조적인 코트와 블레이저는 테일러링의 힘과 스킬을 발산했으며 플로럴 패턴의 러플 네크라인과 소매, 다양한 컬러와 형태의 플리세 드레스는 부드러운 여성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재패니즈 헤링본과 트윌 오버코트는 샤프한 어깨가 두드러졌으며 일부는 푸퍼와 레이어드시켜 부드러운 느낌을 강조했다.

 

성경에 나와있는 것처럼 에덴 동산에서 아담과 이브의 모든 것을 망쳐 놓은 것은 뱀이었는데, 패션쇼에서 뱀 가죽은 발목 길이의 코트부터 남성용 버튼-업 셔츠, 벨티드 코트 드레스, 핸드백과 플랫폼 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아이템으로 등장했다.

 

클레어 와이트 켈러는 지방시에 영입된 이후 이브닝웨어로 큰 성공을 거두었으며, 2019 가을/겨울 컬렉션에도 다양한 레드 카펫룩을 제공했다.

 

 

버블검 핑크와 체리 레드 가운은 소박함이 느껴졌고, 클래식한 블랙 턱시도는 한쪽 어깨 위에 반짝이는 크리스탈 장식이나 타페타 조각으로 장식되었다

 

또한 블랙 이브닝 가운은 자연, 특히 수양버들 나무에서 영감을 받은 크리스탈과 스팽글 장식의 자수가 특징이었다.

 

그리고 격식을 차린 스타일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벨 슬리브의 피치나 블랙 타페타 드레스, 부풀린 소매의 블랙 레이스 혹은 스팽글 장식의 탑, 볼륨감있는 네이비 볼레로 재킷이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결론적으로 디자이너 클레어 와이트 켈러는 이번 시즌 기하학적인 구조를 다루었다. 특히 그녀는 둥글고 사프한 모서리, 부드럽고 하드한 실루엣과 같은 이중성을 선보였다. 또한 아우터웨어와 세퍼레이트에서 선보인 시대를 초월한 퀄리티를 가진 아이템 역시 주목을 받았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