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8-10-22

[리뷰] 디지털 노마드의 삶, 2019 봄/여름 비욘드 클로젯 컬렉션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클로젯' 2019 S/S 컬렉션은 '바이브'를 테마로 도시 속 휴가를 즐기는 디지털 노마드 삶에 주목했다. 전체적으로 차분한 런웨이가 펼쳐진 가운데, 김원중과 이성경 등이 무대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이 헤라서울패션위크 2019 S/S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 20일 서울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 「비욘드클로젯」의 이번 컬렉션은 '바이브(viBe: vacation in Berlin)' 테마 아래 도시 속 휴가를 즐기는 디지털 노마드의 삶에 주목했다.


베를린에서 휴가를 보내는 동안 업무와 여가 사이의 허물어진 경계를 경험한 고태용 디자이너는 휴가지에서 현대인은 현실적으로는 이방인임과 동시에 디지털을 통해 부유하는 도시인으로서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에 그는 "누구나 이방인이면서 동시에 베를리너로 분류되는, 분류할 수 없는 것으로 분류되는 경험들을 이번 컬렉션을 통해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도시의 조감도처럼 촘촘하게 설계된 컬렉션을 통해 역설적으로 경계에 대한 관념을 완전히 흐트러뜨렸다.



밝고 화사한 톤이 주를 이뤘던 이전 컬렉션과 달리 이번에는 전체적으로 톤 다운된 차분한 컬러가 펼쳐졌으며 절제된 분위기가 돋보였다.


섬머 울 블레이저, 이그조틱 레더 칼라, 트렌치 코트, 스웨트 셔츠, 블루종, 스윔 팬츠 등의 아이템들은 브랜드만의 위트있는 실루엣과 디테일로 재해석되어 디지털 노마드의 도시 속 휴가와 삶에 대해 그려냈다.


또 런웨이에는 브랜드 뮤즈인 김원중이 첫 타자로 등장하며 시선을 압도했고, 뒤이어 특유의 소년 이미지를 담은 세련된 남성복들이 무대를 가득 채웠다.


특히 배우 겸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이성경이 브랜드 여성 단독 모델로 참여, 매니시한 체크 재킷과 바이커 쇼츠를 매치힌 트렌디한 애슬레저 룩으로 쇼장을 더욱 빛냈다.


한편, 2008년 최연소 디자이너로 첫 서울패션위크 무대에 오른 고태용 디자이너는 이제는 어엿한 베테랑 디자이너로서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서울패션위크>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