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8-10-19

[리뷰] 데님 유스룩, 계한희 '카이' 2019 봄/여름 컬렉션

19일 오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공개된 「카이(KYE)」컬렉션은 흥미로운 패치워크와 빈티지 감성이 더해진 자유분방한 매력의 데님 유스룩을 제시했다.


 

 

 디자이너 계한희가 이끄는 「카이(KYE)」 2019 S/S 컬렉션은 차분하고 자연스러운 컬러 흐름과 다양한 텍스처의 원단, 새로운 절개의 디테일이 돋보였으며 기본 아이템에 충실해진 룩들과 페미닌한 실루엣에 집중해 호평을 받았다.

 

  「카이」는 컨템포러리 하면서도 펑키한 스타일과 디자이너 계한희만이 보여줄 수 있는 독특한 스타일링이 결합된 브랜드로, 디자이너의 예술적인 모티브를 상업적인 제품으로 풀어내는 탁월한 능력으로 인해 주목받고 있다.

 

「카이」의 이번 시즌 컨셉은 “I’m going to my happy place”로 디자이너는 패션쇼 노트를 통해 “현실로부터 도피해 나만의 공간으로 간다. 우리는 각자 소속되어 있는 일터와 인간관계, 그리고 사회적 고정관념과 규칙 등 반복적인 일상에 작은 변화나 도피처가 필요하며, 각자의 방식으로 현실도피를 꿈꾼다.”라고 썼다.

 

 

「카이」는 이번 컬렉션에서 기존 시즌보다 진화한 「카이」 고유의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강조한 유스-룩(Yooth-look)을 모던하게 표현했다.

 

과장되었지만 잘 다듬어진 실루엣, 자수, 각종 셔링(Shirring) 디테일, 스티칭과 커팅 디테일, 여러 가지 변형된 로고를 이용한 그래픽 프린트를 선보였다. 차분하고 시원한 무드의 컬러 팔레트, 여러 가지 다양한 텍스처 소재의 믹스와 흥미로운 프린트 테크닉은 단연 압도적이었다.

 

여러 가지 소재의 블루, 라이트 퍼플, 레몬옐로 등을 메인 컬러로 사용했다. 소재는 그레이 컬러콘의 체크원단, 새틴, 시폰, 코튼 트윌, 각종 저지 원단 등을 사용했고 여기에 셔링, 탑 스티칭, 빈티지 워싱, 실크인쇄, 아일렛 기법의 레이스 업 디테일과 자수 등의 테크닉을 효과적으로 사용해 쇼의 완성도를 높였다.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시원한 무드의 색깔, 다양한 소재의 혼합과 흥미로운 프린트의 의상들이 가로지른 「카이」의 쇼장은 내년 봄, 여름의 감미를 예고했다.

 

 

↑사진 =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KYE' 컬렉션, 백스테이지 장면

 

계한희 디자이너는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디자인 스쿨에 최연소로 입학해 졸업했으며, 2011년 졸업과 동시에 자신의 성을 딴 브랜드로 런던패션위크를 통해 데뷔했다.

 

촉망받던 신예 디자이너에서 어느덧 8년차 디자이너가 된 계한희 디자이너가 이끌고 있는 ‘카이(KYE)’는 국내외 패션 피플들은 물론, 셀럽들도 사랑하는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매시즌 개성있고 위트있는 유니크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패션엔 류숙희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