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8-06-08

[리뷰] 70년대풍 와일드 웨스트, 생 로랑 2019 봄/여름 남성복 컬렉션

지난 1978년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은 뉴욕에서 '오피움' 향수 발표회를 열었다. 그리고 40년이 지난 6월6일 생 로랑은 다시 뉴욕에서 2019 봄/여름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이며 로큰롤 미학의 정수를 보여주었다.


 

 

최근 몇 년동안 유럽의 패션 하우스들이 이국적인 장소에서 패션쇼를 개최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샤넬의 쿠바, 루이비통의 일본, 펜디의 중국 만리장성 등에 이어 최근 생 로랑은 뉴욕에서 패션쇼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2016년 4월 생 로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 후 안소니 마카렐로는 그동안 남여성복을 통합해 선보였지만 이번에는 남성복을 단독 패션쇼를 선보였다.

 

지난 1978년,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은 '오피움' 향수 출시를 기념해 뉴욕 사우스 스트리트 시포트 배 안에서 거대한 청동 부처와 하와이에서 공수한 수 천 송이의 난초로 장식한 패션쇼를 개최했다. 그리고 40년의 세월이 지난 6월 6일(현지시간) 생 로랑은 다시 뉴욕에서 2019 봄/여름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생 로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안소니 버카렐로는 부임 후 에펠탑에서 두 번의 새로운 라인을 선보인에 이어 이번에는 파리를 떠나 뉴욕 맨해튼의 스카이 라인 장관을 볼 수 있는 뉴저지 주 리버티 스테이트 파크 동쪽 끝에 런웨이 무대를 세우고 로큰롤 미학의 정수를 보여주었다.

 

 

디자이너 안소니 바카렐로는 지난 2018 가을/겨울 생 로랑 여성복 패션쇼를  처음 선보였던 에펠탑 풍경과 거의 비슷한 느낌을 뉴욕에서 연출했다. 케이트 모스, 줄리앤 무어, 샬롯 갱스부르그, 트래비스 스캇 등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패션쇼 앞좌석을 차지했다.

 

생 로랑 남성복 패션쇼에는 클로포드의 딸 카이아 거버를 포함한 일부 여성 모델을 캐스팅한 가운데 남녀 모델들은 다크한 트라우저를 입었고 그들 중 대부분은 스키니 팬츠와 블랙 카우보이 부츠를 신고 등장했다.

 

 에디 슬리만이 시작해 현재 안소니 버카렐로가 물려받은 생 로랑의 시그너처 락 시크는 라모네, 이기 팝, 조니 캐시와 같은 음악 천재들로부터 사랑 받으며 대중적인 인지도 역시 막강하다.

 

 

이번 컬렉션에는 일반적인 생 로랑 시그너처로 가득했다. 블랙 스키니 진, 모토 부츠, 아미시 햇,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블랙 셔츠, 그리고 다양한 70년대에 대한 언급이 대표적이었다. 모든 아이템들은 어깨까지 내려오는 헤어 스타일의 앤드로지너스 남자 모델들에 의해 젠더리스적인 느낌이 물씬 풍겼다.

 

이번 시즌 안소니 버카렐로는 의상을 통해 신구세대를 하나로 묶었다. 대부분의 의상들은 70년대 복고풍에 대한 언급으로 가득한 교묘하게 조립된 혼합물이었다. 하지만 2010년 말에 입어도 여전히 매력적인 스타일이었다.

 

디자이너는 "뉴욕에 대한 생각과 70년대 뉴욕 아이콘에 대한 생각"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헤진 데님 후드 티, 패치워크 부츠, 관객들의 관심을 끈 하이-웨이스트,  나팔바지 등은 그 자체로 불멸의 스타일임을 증명하는 '더티 글래머'였다.

 

패션쇼는 8명의 셔츠를 입지 않은 남자 모델들이 빛나는 은색 바디 페인팅과 청바지를 입고 행진을 하면서 끝이 났다. 특히 모델들이 맨 몸에 두른 좁은 실크 스카프와 목걸이는 화려한 런웨이와 조화를 이루었다.

  

 

벨기에 출신 디자이너 안소니 바카렐로는 바지와 부츠 외에 아무 것도 입지 않은 모델을 런웨이에 등장시켰으며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만든 목걸이는 윤곽이 뚜렷한 몸통을 간신히 덮을 정도로 섹시했다.

 

빨간 반다나, 어깨의 메탈릭 액센트, 가죽 레이스, 넓은 테두리가 있는 모자는 미국의 와일드 웨스턴 룩을 더욱더 돋보이게 해주었다. 또한 디자이너는 내년 봄 어반 카우보이들을 위한 실버 스터드로 장식한 벨티드 재킷도 선보였다.

 

생 로랑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지 2년째를 보내고 있는 디자이너 안소니 바카렐로는 이제 자신의 자리에 완전히 정착한 것으로 보인다. 생 로랑은 전통적인 런웨이 일정을 포기한 뉴욕 출신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에 이어 미드-시즌 패션위크 아이디어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메건 마클-케이트 미들턴, 왕실가 며느리 로얄 드레스 대결은 '무승부'
  2. 2. 빅토리아 베컴, 두번의 왕실 결혼식 하객 패션 차이점은 '하이힐'
  3. 3. [그 옷 어디꺼] '슈츠' 채정안, 유니크한 셔츠형 롱 원피스 어디꺼?
  4. 4. 개취의 시대, 할리우드 스타들이 '퍼스널라이즈드 백'에 푹 빠진 이유
  5. 5. [그 옷 어디꺼]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로코여신의 링 버클 미니백 어디꺼?
  6. 6. 케이티 홈즈-수리 크루즈, 플로랄 드레스로 뽐낸 러블리한 모녀 패션
  7. 7. [패션엔 포토] 손예진-정해인, 달달한 블랙&화이트 커플룩 "포상휴가 떠나요"
  8. 8. [그 옷 어디꺼] '슈츠' 고성희, 탐나는 금장 버클 미니 핸드백 어디꺼?
  9. 9. 올해 100대 럭셔리 기업 랭킹 1위 LVMH...중국과 인도 '럭셔리 시장 구세주' 부상
  10. 10. 케이트 미들턴-메건 마클, 같은 브랜드 다른 선택! 동서지간 스타일 배틀 10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