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6-10-04

[리뷰] 2017 봄/여름 발렌시아가 컬렉션

뎀나 즈바살리아는 2017 봄/여름 발렌시아가 컬렉션에서 실용적인 감각으로 럭셔리 하우스 코드에 대한 해석을 지속했다. 남성복에서 영감을 받은 대담한 어깨의 80년대와 90년대 느낌의 아우터 웨어를 다수 선보이며 '꾸띄르 스판덱스'를 선보였다.


 


뎀나 즈바살리아는 발렌시아가를 위한 두번째 컬렉션, 2017 봄/여름 발렌시아가 컬렉션에서 실용적인 감각으로 럭셔리 하우스 코드에 대한 해석을 지속했다. 남성복에서 영감을 받은 대담한 어깨의 80년대와 90년대 느낌의 이우터웨어를 다수 선보이며 실용적인 디자인으로 변화를 주입했다. 빅 트렌치 코트, 어깨 라인에 느슨하게 걸린 슈트 재킷, 오바사이즈 푸퍼 베스트, 모노크롬 레인 코트, 후드, 우비  등이 대표적이었다.


이번 시즌 뎀나 즈바살리아는 피부 보호를 위한 소재와 착용감을 강조하기 위해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가 종종 선보였던 '꾸띄르와 페티시즘 사이'의 관계에 대한 탐구를  지속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90년대 이후 패션에서 광범위하게 사용하지 않은, 또 다른 모던 패브릭 '스판덱스'소재를 사용하며 시대를 초월한 아이디어를 표현했다.


이번 뎀나 즈바살리아의 2017 봄/여름 발렌시아가 컬렉션은 호불호가 갈렸다. 따라서 잡지 화보와 스트리트 패션을 통해 제대로된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패션엔 국제부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메건 마클-케이트 미들턴, 왕실가 며느리 로얄 드레스 대결은 '무승부'
  2. 2. 빅토리아 베컴, 두번의 왕실 결혼식 하객 패션 차이점은 '하이힐'
  3. 3. [그 옷 어디꺼] '슈츠' 채정안, 유니크한 셔츠형 롱 원피스 어디꺼?
  4. 4. 개취의 시대, 할리우드 스타들이 '퍼스널라이즈드 백'에 푹 빠진 이유
  5. 5. [그 옷 어디꺼]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로코여신의 링 버클 미니백 어디꺼?
  6. 6. 케이티 홈즈-수리 크루즈, 플로랄 드레스로 뽐낸 러블리한 모녀 패션
  7. 7. [패션엔 포토] 손예진-정해인, 달달한 블랙&화이트 커플룩 "포상휴가 떠나요"
  8. 8. [그 옷 어디꺼] '슈츠' 고성희, 탐나는 금장 버클 미니 핸드백 어디꺼?
  9. 9. 올해 100대 럭셔리 기업 랭킹 1위 LVMH...중국과 인도 '럭셔리 시장 구세주' 부상
  10. 10. 케이트 미들턴-메건 마클, 같은 브랜드 다른 선택! 동서지간 스타일 배틀 10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