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패션 2019-10-31

존 갈리아노, 메종 마르지엘라와 계약 연장

지난 2011년 유태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어 디올에서 해고당했던 영국 출신 디자이너 존 갈리아노는 메종 마르지엘라 하우스와 계약을 갱신했다.




존 갈리아노는 최근 메종 마르지엘라 하우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계약을 갱신했다. 요즘 럭셔리 하우스의 젊은 크라에이티브 디렉터들이 단명하는 추세에 비해 존 갈리아노는 구설수에 휘말렸던 과거 이력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디자이너 뮤지컬 체어 게임에서 우선 벗어나는 듯 보인다.


이탈리아의 패션 억만장자이자 디젤 로소 설립자인 렌조 로소의 핵심 지주회사 OTB(Only the Brave)는 보도 자료를 통해 "OTB와 렌조 로소 회장은 메종 마르지엘라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갈리아노와의 계약 갱신을 발표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존 갈리아노는 그만의 아방가르드와 혁신적인 마르지엘라 컬렉션으로 인해 폭넓은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물론 상업적인 성공도 거두었다. 하지만 OTB는 존 갈리아노와의 재계약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지난 2002년 메종 마르지엘라를 인수한 OTB 그룹의 렌조 로소 회장은 "5년 전에 나는 존 갈리아노가 이 하우스를 이끌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라고 믿었고, 지금도 그 믿음에는 변함이 없다. 반박의 여지가 없는 존 갈리아노의 창조적인 재능은 오늘날 세대에 대한 그의 이해, 그들의 사고방식, 그들의 투쟁, 그들의 꿈과 일치한다. 아울러 그는 메종 마르지엘라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페션계에 파괴와 혁신에 대한 영감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왼쪽부터 메종 마르지엘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갈리아노와 모회사인 OTB그룹의 렌조 로소 회장


존 갈리아노는 지난 2014년 10월 프랑스 아방가르드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의 여성복 부문을 맡았다. 2009년 전설적인 해체주의 디자이너이자 브랜드 설립자인 마틴 마르지엘라 은퇴 이후 마르지엘라를 이끈 존 갈리아노는 어떤 출판물이나 웹사이트에도 자신의 얼굴을 드러내지 않았다. 또한 마틴 마르지엘라처럼 패션쇼가 끝난 후 피날레 인사도 하지 않았다. 이를 통해 그는 하우스의 겸손함에 경의를 표하고 있다.


영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존 갈리아노는 지난 2011년 유태인 비하 발언으로 크리스찬 디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자리에서 전격 해임된 뒤 3년간의 공백기를 거친 후 메종 마르지엘라에 합류했다. 그의 메종 마르지엘라에서의 데뷔 쇼는 런던에서 극도의 보안 속에서 열렸으며 이후 파리에서 그의 모든 메종 마르지엘라 패션쇼를 선보였다.


사진= 2020 봄/여름 메종 마르지엘라 컬렉션


OTB는 보도자료를 통해 "존 갈리아노는 마르지엘라를 '가장 매력적인 최첨단 꾸띄르 하우스'로 만들었다. 하우스의 수입도 두 배로 늘었다"고 극찬했다


존 갈리아노는 모든 기성복과 액세서리 라인을 투입한 아티즈널 꾸띄르 컬렉션에서 유래한 '피라미드적인 접근법"으로 유명하다. 마르지엘라를 위한 그의 디자인은 대담성, 해체주의, 초현실 프린트부터 실험적인 메탈릭에 이르는 유목민적인 커팅과 독특한 소재 사용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그의 미학이 디올 전성기 시절에 보여준 찬란했던 영광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의 마르지엘라 쇼는 꾸띄르든 기성복이든 많은 늘 쇼 관람객들이 붐비는 꽉 찬 쇼장을 연출한다.


사진= 2020 봄/여름 메종 마르지엘라 컬렉션


메종 마르지엘라의 연간 매출액은 현재 전체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주요 액세서리 사업의 급속한 성장에 힘입어 1억 9천만 유로(약 2,465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라이선스 파트너인 로레알과 함께 개발된 새로운 메종 마르지엘라의 향수 머티니(Mutiny)가 2올해 시장에 출시되었고, 또한 하우스는 새로운 매장 컨셉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존 갈리아노의 패션 디자이너로서의 재능은 이미 오래 전부터 비평가들의 존경을 받아왔다. 때문에 일부 패션계 사람들은 그가 다시 한번 주요 럭셔리 기업 중 한 곳에 영입될지도 모른다는 추측을 한다. 칼 라거펠트가 떠난 펜디로 갈 수도 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사진= 한 때 잘나갔던 디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시절의 존 갈리아노


하지만 존 갈리아노는 현재 메종 마르지엘라에서 아주 행복해 보인다. 메종 마르지엘라에서  탐험과 실험을 지속할 수 있는 자유가 선물로 주어졌기 때문이다.


존 갈리아노는 보도자료를 통해 "나는 계약 연장에 매우 흥분하고 있다. 나와 메종 마르지엘라에 대한 믿음을 보여준 렌조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지만, 존 갈리아노가 깜짝 놀랄만한 가까운 미래를 위해 잠시 체류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