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패션 2019-07-12

칼 라거펠트 친구들, 시그너처 화이트 셔츠 재조명

영화배우 다이앤 크루거, 디자이너 타미 힐피거, 모델 케이트 모스, 모델 겸 배우 카라 델레바인이 칼 라거펠트의 시그니처인 화이트 셔츠를 재해석했다.




故 칼 라거펠드를 상징하는 그의 시그너처룩은 화이트 셔츠, 칠흑같은 컬러의 진과 테일러드 블랙 재킷, 단정하게 묶은 백발 등 장엄하고 당당한 모노크롬룩이었다. 특히 그는 생전에 풀을 잘 먹인 하이 칼라의 화이트 셔츠를 블랙 실크 타이와 함께 입었다. 


올 가을  그를 사랑했던 다수의 크레에이터들이 칼을 상장하는 화이트 셔츠를 재해석해 '칼에게 바치는 화이트 셔츠 프로젝트(A Tribute to Karl: The White Shirt Project)' 를 통해 위대한 디자이너에게 경의를 표했다.


'칼에게 바치는 화이트 셔츠 프로젝트'는 칼 라거펠드와 오랫동안 절친이었던 스타일리스트 카린 로이펠드가 큐레이터를 맡았다.


그녀는 다이앤 크루거, 타미 힐피거, 케이트 모스, 카라 델레바인, 앰버 밸레타, 루이스 해밀턴, 알레산드로 미켈레, 세바스찬 존도, 다카시 무라카미 등의 많은 패션 VIP를 초대해 그의 화이트 셔츠를 그들만의 버전으로 직접 만들도록 했다.


↑사진 = '칼에게 바치는 화이트 셔츠 프로젝트' 큐레이터 카린 로이필드와  생전의 칼 라거펠트

 

카린 로이펠드는 "칼을 상징이 되어버린 화이트 셔츠 헌정 프로젝트는 그의 업적을 기릴 수 있게 해줄 것이다. 나는 창의성에 대한 그의 열정을 축하하기 위한 이 보다 더 좋은 방법은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종 디자인 중 7가지는 각각 77번 복제되어 한 작품당 777유로(약 102만 원)에 자선 기부용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파리에서 그가 가장 좋아하는 거리 7번가부터 그의 서점 겸 출판사 이름인 7L에 이르기까지, 숫자 7은 칼 라거펠트의 행운의 숫자였다.


칼 라거펠트는 영국 셔츠 메이커 힐디치&키에서 개인 맞춤 셔츠를 만들었으며, 리볼리 거리에 있는 힐디치&키 부티크에 독특한 멀티버튼의 프러시아 장교 하이칼라가 특징인 멀티-버튼 버전을 주문했다.



↑사진 = 칼 라거펠드가 생전에 그린 화이트 셔츠의 스케치


타미 힐피거는 "칼에 대한 나의 사랑과 존경심은 화이트 셔츠 그 이상이다. 나는 레드, 화이트, 블루의 스타 버전으로 우리 관계를 기념했다. 나는 그가 자신의 옷장에서 가장 좋아하는 셔츠를 선물상자에 넣어 준날을 항상 기억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것은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사진= 디자이너 타미 힐피거와 생전의 칼 라거펠트


이 프로젝트는 칼 라거펠트 하우스를 통해 칼 라거펠트의 오랜 절친 카린 로이펠드가 큐레이터로 참여하고 올리비아 팔레르모의 캡슐 컬렉션부터 시작되었다.



↑사진 = 지난 6월 칼 라거펠트 콜라보를 선보인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팔레르모


셔츠 판매 수익금은 칼 라거펠트가 수년동안 조용히 지원했던 파리 데카르트 대학인 의학 연구 펀드인 프랑스 자선단체 '사우버 라 비'에 모두 기부될 예정이다. 최종적인 셔츠는 모두 오는 9월에 열리는 파리패션위크 때 메종 칼 라거펠트에서 열리는 전시회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 칼 가러펠트의 뮤즈인 배우 겸 모델 카라 델레바인


칼 라거펠트의 CEO 피에르 파올로 리기는 "칼이 세상을 떠난 후,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칼에 대한 존경심을 나누며 감정을 표현하고 싶어했다. 이번 헌정 프로젝트의 참가자들은 모두 칼이 알고 있었던 사람들로 그에게 영감을 준 사람들이다. 칼의 상징적인 셔츠를 개별 맞춤 버전으로 만들어 개인적인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독특하고 친밀한 추억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