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패션 2018-04-11

해리 왕자의 절친 오바마가 결혼식에 초대받지 못한 이유

해리 왕자와 나이를 초월한 브로맨스를 유지하고 있는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결혼식에 초대받지 못했다. 영국 왕실은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크리의 결혼식에 영국과 전세계의 정치 지도자를 공식 초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버락 오바마 & 미셸 오바마 부부가 오는 5월 19일(현지시간)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크리의 결혼식에 공식 초대를 받지 못했다. 영국 왕실의 며느리가 될 메건 마크리가 미국 출신이라는 점에 비추어 볼 때 다소 의의다.

 

특히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과 해리 왕자가 평소 두터운 친분을 보여온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해리 왕자 커플은 영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정치 지도자들을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여기에는 버럭 오바마 부부 외에도 영국 야당 대표인 제러미 코빈 노동당수, 테레사 메리 영국 총리,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퍼스트 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도 포함되었다.

 


 

앞서 해리 왕자 커플은 지난달 중순 결혼식 참석자 600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했으나 참석자는 공개되지 않았다. 참석자 중에는 지난해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 테러 당시 부상을 입은 12세 소녀 어밀리아 톰프슨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왕실 대변인은 데일리 익스프레스의 리차드 팔머 기자에게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크리의 결혼식에 영국과 전세계의 정치 지도자를 공식 초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영국 정부는 왕실이 취한 이번 결정을 미리 의논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사실은 리차드 필머의 트위터를 통해 누설되었다.

 

 

물론 정치 지도자들을 공식 초청 대상에서 배제한 배경에는 나름 논리적인 이유가 있었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2위이자 월리엄 왕자와 달리 해리 왕자는 황태자가 아닐 뿐 아니라 왕위 계승 서열 5위이기 때문에 '공식 손님'이나 국가 원수를 초대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해리 왕자 커플은 자신들과 직접적 친분이 있는 사람들만 초대해 전세계가 지켜보는 만큼 비교적 친밀한 결혼식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 이 사실을 누출한 리차드 팔머 기자는 해리 왕자의 친구인 외국인 왕족들의 목록을 만들 수는 있지만 커플의 입장 때문에 초대받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결혼식 장소인 윈저 성 왕실 전용 예배당 세인트 조지 채플의 크기를 감안했다는 설명이다. 세인트 조지 채플은 해리 왕자의 형인 윌리엄 왕세손의 결혼식 장소였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비해 좁은 편이다.

 

전통적으로 현직 미국 대통령은 어떤 왕실 결혼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2011년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왕실 결혼식에도 공식 초대를 받지 못했는데, 이에 대해 텔레그라프는 그의 참석 때문에 발생할 초과 보안 비용 때문이라고 보도했었다. 

 

비록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공식 초대를 받지 못했지만, 선택을 받은 영국 국민들은 결혼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결혼식장은 아니지만 해리 왕자 커플이 채플에 도착하고 떠나는 모습을 보기 위해 당첨을 통해 행운을 잡은 2,640명의 영국인들이 윈저 궁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해리 왕자 커플은 4월 9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약혼 이후 받은 많은 호의에 감사하다”면서 혹시 결혼을 축하하려는 이들이 있다면 선물 대신 기부를 고려해 달라고 정중히 요청했다.  켄싱턴 궁 관계자는 “(해리 왕자 커플은) 그들이 열정을 보이는 분야에서 7개의 자선단체를 골라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기부 대상에는 여성 권리, 환경보호, 노숙,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군 관련 단체 등이 포함됐으며, 해리 왕자 커플과 직접적인 연관을 가진 곳은 포함되지 않았다. 1,900명의 하객이 참석한 지난 2011년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 당시에는 100만 파운드(약 15억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