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패션 2017-10-23

청바지의 끝없는 파격! 패션위크 도쿄 컬렉션에 '끈 팬티 청바지' 등장

일본 신인 디자이너 티보, 2018 S/S 패션위크 도쿄 컬렉션에서 기괴한 청바지 선보여



 

청바지의 무한 변신은 한계가 없는 듯 보인다. 베트멍의 엉덩이에 포켓 대신 지퍼를 부착한 파격적인 리워크드 진, 탑샵의 플라스틱 진, 오프닝세레모니의 쇼츠로 변신할 수 있는 탈 부착 진, 리포메이션의 앞판부터 뒷판까지 지퍼로 연결된 하이-라이즈 진, 진흙이 묻은 진에 이르기까지 상식을 거스르는 미친 청바지가 올해 다수 선보였다.

 

그러나 최근 선보인 통 진(Thong jean), 즉 끈 팬티 청바지는 가장 파격적인 스타일이 아닐까 한다. 일부에서는 데님에 대한 수치라고 비판하며 패션을 너무 오버한것 같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지만 데님의 파격적인 진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처럼 보인다. 

 

최근 아마존 패션위크 도쿄에서 일본의 신인 디자이너 티보(Thibaut)는 2018 봄/여름 컬렉션에서 거의 벗은듯한 기괴한(?) 청바지를 선보였다. 런웨이에서 모델은 누드 보디 슈트와 뉴 발란스 스니커즈에  끈 팬티 청바지  '통 진'을 매치하고 등장했다.

 

인터넷에서 '종스(Jongs)'로 별명이 붙은 끈 팬티 청바지  '통 진'은 전면과 후면 다리 패널이 잘려져 있을 뿐 아니라 노출된 솔기와 뒤쪽 끈이 엉덩이를 노골적으로 노출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청바지의 파격은 해체주의 패션 영향 때문에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소비자들의 착용 여부는 확실하지 않지만 내년 봄 시즌 킴 카다시안이나 켄달 제너가 스트리트 패션으로 통진을 착용한다면 밀레니얼 세대의 거침없는 트렌드 수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kjerry386@naver.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전지현·신민아·수영·선미, 셀럽들이 예고하는 올겨울 패딩 전면전!
  2. 2. [그 옷 어디꺼]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럭셔리한 재벌녀 패션 어디꺼?
  3. 3.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완판녀가 선택한 가을 패션의 모든 것!
  4. 4. 박서준, 故 김주혁 애도하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블랙 '차분한 출국길'
  5. 5. 류준열, 대세남 인증한 롱패딩 스타일 '남친룩의 정석'
  6. 6. [패션엔 포토] '둘째 임신' 박수진, 여전히 변함없는 청순 꽃미모 '반하겠어!'
  7. 7.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순수미 폭발시킨 오버핏 후드 롱코트 어디꺼?
  8. 8. 청바지의 끝없는 파격! 패션위크 도쿄 컬렉션에 '끈 팬티 청바지' 등장
  9. 9. 선미·배두나 vs 공유·차준환, 그들이 즐기는 개성 만점 겨울 아우터룩!
  10. 10. 한섬, 비효율 브랜드 대거 중단...고강도 구조조정 단행 이유는?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