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일 2017-12-19

한예슬, 로마의 낭만 헤리티지 주얼리 화보 '급이 다른 매혹의 여신'

불가리, 진귀한 헤리티지 컬렉션 주얼리 화보...매혹적인 눈빛으로 좌중 압도


 

 

매혹적인 배우 한예슬이 이탈리아의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BVLGARI)’와 함께한 주얼리 화보를 통해 <마리끌레르> 1월호 커버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불가리가 탄생된 로마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한예슬은 역사적인 불가리 비아 콘도티 스토어를 비롯한 로마 곳곳을 배경으로 브랜드 고유의 대담한 스타일과 독창적인 컬러 감각이 빛을 발하는 하이 주얼리를 활용한 다양한 드레스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공개된 커버 속 그녀는 옐로우 슬립 드레스와 브랜드를 대표하는 뱀 모티브의 세르펜티 하이 주얼리 컬렉션의 로즈 골드 소재 다이아몬드 브레이슬릿과 링을 함께 매치하였다.

 

또한 그녀는 시크한 블랙 드레스에 풍성한 볼륨감의 에메랄드가 세팅된 진귀한 헤리티지 컬렉션 주얼리로 포인트를 주어 1960년대를 풍미한 여배우들의 모습을 완벽하게 재연했다.

 
화보 속 한예슬은 국내 연예인으로는 최초로 엘리자베스 테일러, 모니카 비티, 지나 롤로브리짓다 등 1950-60년대를 수놓은 불가리의 뮤즈들이 착용하거나 소유했던 상징적인 헤리티지 컬렉션 주얼리와 함께한 촬영을 통해 고혹적인 눈빛으로 은은한 분위기를 풍기며 좌중을 압도했다.

 

 

<사진 제공 : 불가리>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