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앤토크 | 패션 디자이너/ 에디 슬리만 2017-01-13

에디 슬리만, 생 로랑을 떠난 후 사진 촬영에 집중한다?

지난해 4월, 생 로랑을 떠난 창조적인 포스 에디 슬리만이 현재 카메라 뒤에서 자신의 경력을 키우는데 모든 시간을 집중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즈>가 현재 근황을 보도했다. 어쩌면 에디 슬리만의 디자인 경력 전반에 걸쳐 사진은 늘 관심의 영역이었다.




에디 슬리만은 이번 주에 대중들의 지대한 주목을 받았다. 이번에는 새로운 하우스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영입 뉴스가 아닌 사진작가 에디 슬리만 뉴스였다. 그는 4년 넘게 생 로랑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하면서 패션을 통해 베스트 셀링 아이템을 만들어 냈고 때로는 논쟁의 여지가 있는 카피 흔적으로 주목받았지만 지난 해 4월 아무런 설명이나 사과없이 생 로랑을 떠나 세계 패션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패션 디자이너가 아닌 사진 작가로 활동하는 현재 모습은 에디 슬리만에게 그리 낯선 모습은 아니다. 생 로랑과 그 이전인 2000년부터 2007년까지 디올 남성복을 디자인하며 눈부신 활약을 펼쳤던 기간에도 그는 사진에 끝없이 집착했으며 생 로랑의 광고 사진을 찍었으며 칼 라거펠트와 <V> 매거진을 위해 공동 작업을 하기도 했다. 항상 패션 디자인과 사진작업을 병행했지만 결코 사진에만 의존하지는 않았다. 따라서 취미가 아닌 전문작가로 사진을 찍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셈이다.



생 로랑을 떠난 이후 에디 슬라만은 자신의 컬렉션을 후원할 파트너를 찾고 있다는 소문과 싸우면서 풀타임 사진 작업에 집중했다. 그러나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패션계를 떠난 것인가하는 질문에 그는 단호하게 "디자이너로 활동하면서 사진 작업은 늘 했었다. 그러나 지금까지 결코 패션계를 떠날려고 한 적이 없었다."고 말하며 분명히 패션 디자이너로서의 복귀 의사를 부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복귀는 자신의 브랜드가 아닐 수도 있다고 <뉴욕타임즈>는 언급했다.


그가 최근 <V> 매거진을 위해 작업한 포트폴리오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을 선보였다. '뉴욕 다이어리'라는 제목의 사진은 주로 브루클린과 자신의 작업실을 포함한 사진 스튜디오에서 뉴욕의 영성주의자 중 잘 알려진 인물들과 저평가된 사람들의 포트레이츠를 촬영했다. 언제 다시 에디 슬리만이 디자이너로 복귀할지 모른다 하지만 세계 패션계의 뮤지컬 체어를 둘러싼 인&아웃은 아주 일반적인 모습이기 때문에 또다른 럭셔리 하우스나 혹은 든든한 백커의 지원을 받은 자신의 브랜드로 화려한 복귀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에디 슬리만 외에 패션 디자이너와 사진작가로 동시에 활동하는 디자이너로는 칼 라거펠트가 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kjerry386@naver.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그 옷 어디꺼] 품절 대란! '사랑의 온도' 서현진의 트렌디한 겨울 아이템 어디꺼?
  2. 2. [그 옷 어디꺼] '섬총사' 김희선, 예능 여신의 트렌디한 핑크 패딩 어디꺼?
  3. 3. [패션엔 포토] 장나라·손호준·장기용·한보름, 존재감 넘치는 사복 패션 배틀!
  4. 4. [그 옷 어디꺼] '흑기사' 신세경, 남성들의 워너비! 출근길 롱 코트 어디꺼?
  5. 5. [패션엔 포토] 한예슬·류현경·이상희, 봉고파 3인방의 오버핏 맥시 코트룩!
  6. 6. 아말 클루니, 럭셔리 커리어우먼의 연말 파티룩 따라잡기
  7. 7. [그 옷 어디꺼] '흑기사' 캔디녀 신세경의 트렌디한 하운드체크 코트 어디꺼?
  8. 8. 시슬리, 올 겨울 무스탕 특화전략 통했다! 인기 고공행진
  9. 9.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스몰 웨딩 속 로맨틱한 원피스 어디꺼?
  10. 10. [그 옷 어디꺼] '마녀의 법정' 정려원의 이듬 파탈! 트렌디한 카키 코트 어디꺼?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