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2017-12-11

멜라니아 트럼프, 올해 찬사와 논란이 교차한 슈즈룩 BEST 18

멜라니아 트럼프 스타일 논란의 핵심은 늘 슈즈다. 그동안 찬사와 논란의 대상이었던 미국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가 지난 1년동안 선보인 슈즈룩 18가지를 소개한다.


 

 

바야흐로 패션 민주주의 시대를 맞아 요즘 여성들은 옷을 입을 때 패스트 패션 브랜드와 하이-엔드 브랜드를 믹스 앤 매치해서 입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백이나 슈즈에 관한 한 여전히 하이-엔드 브랜드에 대한 로망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퍼스트레이디도 예외는 아닌 듯 하다.

 

멜리니아 트럼프의 슈즈를 생각할 때, 우리는 허리케인 하비 희생자들을 위로 방문할 당시 그녀가 신었던 마놀로 블라닉 펌프스가 가장 먼저 연상된다. 백악관에서 출발할 때 신었던 이 신발에 비난 여론이 확산되면서 현장에 도착할 때는 스니커즈로 바꾸어 신는 센스(?)를 발휘해 또 화제가 되었기 때문이다.

 

 럭셔리 브랜드 마놀로 블라닉 슈즈는 미국 퍼스트레이디의 신발에 관한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마놀로 블라닉과 크리스찬 루부탱의 슈즈를 가장 선호하는 듯 하지만 실제로는 아디다스 스탠 스미스와 컨버스 스니커즈 역시 소유하고 있다는 멜리니아 트럼프의 화제가 되었던 슈즈 스타일  순간 18가지를 살펴보자.

1. 미국 대통령 취임식 때 신은 블루 힐

멜라니아 트럼프는 2017년 1월 미국 대통력 취임식날 블루 컬러의 랄프로렌 룩을 착용했다. 그녀의 펌프스는 코트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었다.  


    
2. 크리스찬 루부탱의 코랄 힐

멜라니아 트럼프느는 지난 2017년 4월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내릴 때 벨트가 달린 피트 & 플레어 화이트 드레스에 코랄 컬러의 크리스찬 루부탱 힐을 매치했다.



3. 마놀로 블라닉의 스트라이프 펌프스

지난 2017년 5월 사우디 아라비아를 방문한 멜라니아 트럼프는 랄프 로렌 컬렉션 드레스에 마놀로 블라닉의 스트라이프 펌프스를 매치했다.



지난 2017년 6월 멜라니아 트럼프는 같은 신발을 신고 백악관에 도착헸다. 돌체앤가바나 탱크 탑과 발리 팬츠, 에르메스 버킨 백으로 자신만의 스타일을 마무리했다.



4. 레드 & 화이트 스트라이프 펌프스

2017넌 5월 웨스턴 월을 방문했을 때 멜라니아 트럼프는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 슈트와 눈에 띄는 슈즈를 매치했다. 위의 브라운 마놀로 블라닉 펌프스와 비슷한 패턴의 레드 & 화이트 스트라이프 스틸레토를 착용했다.



5. 레이스 힐

2017년 5월 로마 교황청을 방문한 멜라니아 트럼프는 돌체엔가바나 드레스를 입었다. 그녀는 베일을 쓰는 것으로 의전을 따랐지만 돌체&가바나 디자이너들은 조문복같다는 비난을 받았다.   


 

 

6. 마놀로 블라닉의 깅엄 힐

 

2017년 5월 밸기에 왕을 만났을 때 그녀가 입은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의 자카드 코트 드레스는 마놀로 블라닉 깅엄 힐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었다.



7. 보석으로 장식한 힐

멜라니아 트럼프는 지난 2017년 5월 시칠리아를 방문했을 때  반짝이는 돌체 & 가바나의 실버 드레스를 착용했다. 그녀는 룩에 완성하기 위해 반짝이는 보석으로 뒤덥힌 힐을 매치했다.

 



8. 크르스찬 루부텡의 플로랄 펌프스
 
지난 2017년 6월 그녀가 파나마 대통령을 환영하기 위해 멜라니아 트럼프가 입은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의 블루 드레스는 활기찬 플로랄 펌프스와 전혀 매치되지 않았다.



9. 크리스찬 루부탱의 스카이-하이 펌프스

굽이 높은 화이트 힐은 지난 2017년 7월 G20 정상회의를 위해 마이클 코어스가 디자인 덴탈 화이트 플래퍼 드레스는  매치되었다.



10. 마놀로 블라닉의 퍼플 힐

지난 2017년 7월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눈길을 사로잡은 신발 라인업을 의미하는 핑크 스틸레토에 그래픽 컬러 블록의 델포조 드레스를 매치해 전직 모델 출신임을 과시했다.



11. 크리스찬 루부탱의 핑크 힐

다양한 핑크 색조의 디자이너 힐을 소유하고 있는 멜라니아 트럼프는 2017년 7월 오하이오를 여행하면서 모니크 륄리에의 레이스 드레스와 이 신발을 매치했다.   



12. 마놀로 블라닉의 '허리케인 하비' 힐

아마도 가장 널리 알려진 슈즈 토픽은 일명 '하리케인 하비' 힐로 명명된 마놀로 블라닉 스틸레토일 것이다. 지난 2017년 8월 멜라니아 크럼프는 재난 이후 텍사스 지역의 허리케인 하비 피해자들을 방문하기 위해 블랙 스틸레토를 착용, 비난을 받았다. 나중에 마놀로 블라닉은 이 논란에 끼어들어 "나는 그녀가 무감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그녀가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위해 논스톱으로 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13. 마놀로 블라닉의 스네이크스킨 펌프스

텍사스를 두번째 방문했을 때 멜리니아 트럼프는 이 뱀가죽 힐을 신었고 이 역시 첫번째 방문 때와 마찬가지로 많은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2017년 9월 마린 원애 탑승할 때 그의 발 뒤꿈치를 클로우즈업한 사진이 인터넷에 돌아다녔다.



멜라니아 트럼프는 2017년 9월 메릴랜드에 있는 앤드류 공군 기지를 방문하기 위해 밀리터리 재킷을 입고 여기에 같은 마놀로 블라닉의 스네이크스킨 펌프스를 매치했다.     
     



14. 레오파드 펌프스

뱀가죽 스킨으로 비난을 받은 후 멜라니아 트럼프는 2017년 9월 레오파드 힐에 매치되는 올리브 러플 드레스를 착용해 화려함을 과시했다.



15. 컨버스 스니커즈

미국의 퍼스트레이디는 2017년 9월 허리케인 이르마로 플로리다를 방문할 때 화이트 컨버스를 착용했다.


멜라니아 트럼프는 2017년 9월 허리케인 하비로 텍사스를 두번째 방문했을 때 샴브레이 버튼-다운 셔츠와 스키니 진에 'TEXAS' 모자를 쓰고 그린 컨버스 신발을 착용했다.



16. 크리스찬 루부탱의 파이썬 펌프스

멜라니아 트럼프의 크리스찬 루부탱 피갈 폴리스(Pigalle Follies)는 픽셀 프린트가 특징이다. 2017년 9월 워싱턴 D.C. 세인트 존스 교회를 방문한 멜라니아는 눈길을 사로잡는 스틸레토를 착용했다.



17. 샤넬 플랫

멜라니아 트럼프는 2017년 9월 허리케인 이르마 때문에 플로리다로 향할 때 뉴트럴한 복장에 클래식한 디자인의 플랫 슈즈를 신고 백악관을 출발했다.



18. 크리스찬 루부탱 쏘 케이트 힐

675달러(약 73만원)짜리 이 신발은 2017년 9월 유엔에서 왕따와 관련된 연설을 할 때 착용한 것으로 3,000달러(약 328만원)에 달하는 델포조 핑크 드레스와 매치해 깔맞춤을 선보였다. 지난해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 유세에서도 돌체&가바나의 핑크 푸시 보우 드레스를 입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