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2017-10-25

다이애나 왕세자비, 디자이너 캐서린에게 보낸 손글씨 메모 공개

올해 사망 20주기를 맞은 영국의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생전에 스타일 조언을 구했던 디자이너 캐서린 워커에게 부드러운 손글씨로 쓴 메모가 공개되어 주목받고 있다.



 

올해 사망 20주기를 맞은 영국의 다이애나 황태자자비가 생전에 스타일 조언을 구했던 디자이너 중 한 명에게 가장 부드러운 손글씨로 쓴 메모가 최근 스펜서 하우스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공개되어 주목받고 있다.  

 

다이애나 황태자비는 미국 디자이너 지미 추 뿐 아니라 영국의 패션 하우스 '캐서린워커앤코(Catherine Walker & Co)와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이한 브랜드 캐서린 워커는 다이애나 비가 착용했던 여러 벌의 드레스가 전시된 3일간의 개인전을 주최했다.

 

프레젠테이션에는 1996년 기금 모금 행사에 참석했을 때 착용한 흰색 구슬 장식의 고풍스러운 가운이 포함되어 있다. 이 드레스 옆에는 또다른 특별한 것이 전시되어 있었다. 바로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자신의 드레스를 만들어 준 브랜드에 개인적으로 감사하는 글을 적은 메모였다.

 

 

다이애나 황태자비는 메모에 "나는 싸움터에 나가는 것 처럼 자신감을 갖고 이혼 후 첫 연설을 했습니다. 당신의 디자인과 전문 지식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라고 적었다.

 

'피플'지 보도에 따르면 캐서린워커앤코의 공동창업자 중 한사람인 사이드 사이러스(Said Cyrus)가 가운 역시 "찰스 황태자와 이혼을 한 후 궁을 나섰을 때 큰 자신감을 주었다"고 말했다. 첫 눈에 봐도 드레스는 진주와 스팽글 장식이 아름답게 느껴지고 있어 다이애나 황태자비에게 자신감을 부여한 것은 당연해 보인다.


이 드레스와 함께 다이애나 황태자비의 페일 핑크 스커트 슈트도 전시가 되었다. 이 행사는 지난 10월 18일(현지 시간) 끝났지만, 캐서린 워커의 화이트 가운을 입은 다이애나 황태자비의 모습을 사진으로 확인해 보자.


1996년 유벙암 연구를 위한 모금 행사에서 다이애나 황태자비가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다이애나 황태자비는 이 캐서인 워커 드레스를 입었다.

 

 

 

이 드레스는 아름다운 구슬로 장식된 화이트 레이스의 홀터-스타일이었다.

 

 

 

다이애나 황태자비는 드레스를 만든 패션 하우스에 진심어린 메모를 썼다.

 

 

 

아주 아름다운 스팽글 장식과 진주로 만든 가운은 런던의 스펜서 하우스에 전시되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kjerry386@naver.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