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2017-02-28

[트렌드n] 2017 F/W 밀라노 패션위크 핸드백 트렌드 BEST 80

2017 가을/겨울 밀라노 패션위크 핸드백 키워드는 '리틀 사이즈'였다. 오버사이즈 의류 트렌드가 중심을 이룬 가운데 올 가을/겨울 스타일 규칙은 맥시멀 의상과 어우러지는 미니멀한 백이 트렌드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여성들의 로망인 밀라노 패션위크에 나타난 핸드백 트렌드 베스트 80을 소개한다.




패션위크가 열릴 때 마다 패션도시 밀라노는 자신감 넘치는 매력적인 스타일과 시크하고 독창적인 트렌드를 선사한다. 그 중심에는 백이 있다.


전 세계 패션계의 시선이 스타일 메카인 밀라노 패션위크에 집중된 가운데 이번에도 역시 밀라노 패션위크에 등장한 럭셔리 브랜드 오리지널 핸드백들은 장인정신이 빛나는 크리에이티브 그 자체였다. 


지난 2월 22일(현지 시간)부터 열린 밀라노 패션위크에서는 최신 트렌드의 옷 뿐 아니라 백과 구두를 비롯한 액세서리들이 함께 선보여지며 전세계 패션 피플들의 구매욕을 자극하는 창조물들이 쏟아졌다. 옷보다 어쩌면 핸드백에 대한  주목도가 큰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 밀라노 패션위크에 나타난 핸드백 트렌드 BEST를 집중 살펴보았다.


먼저 구찌 액세서리 디자이너 출신인 알렉산드로 미켈레가 이끄는 구찌는 다양한 컬러감의 백을 선보였다. 특히 화려한 패턴과 복고풍, 그리고 고대 일본 상류층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디자인이 독특했다. 또한 구찌 고유의 시그너처 패턴과 레드와 그린의 심벌 컬러, 그리고 패턴에 변화를 준 트레블 백은 실용성과 예술성이 조화를 이룬다. 특히 3개의 리틀 백을 연결한 트리플 백이 이채롭다.


에밀리오 푸치는 브랜드 감성을 형상화한 캐리어 백과 악어 가죽과 양모를 믹스&매치한 쇼퍼백 디자인이 독특하다. 컨템포러리한 모던 감성의 핸드백과 클러치 역시 매력적이다. 펜디는 모피 질감과 프린지를 기본 요소로 활용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모스키노는 '쓰레기'를 이용한 재활용이라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반영한 제레미 스캇의 위트가 재치있다. 특히 양말, 휴지 같은 작은 쓰레기들은 앙증맞은 미니백으로 변신해 주목을 받았다. 


실용성을 중시하는 베르사체는 스테디셀러인 토트백과 함께 센세이셜한 컬러 배색의 볼드한 스타일이 매력적이다. 다양한 소재와 과감한 디자인인 돋보이는 프라다는 클러치 뿐 아니라 스웨이드, 스네이크, 컬러 배색에 포인트를 준 숄더백, 그리고 비비드한 모피와 가죽이 믹스된 디자인이 돋보였다. 이외에 현실적이면서도 실용적인 기능성을 강조한 막스마라와 질 샌더, 알베르타 페레티 백도 사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7 Fall/Winter Gucci Collection


























2017 Fall/Winter Alberta Ferretti Collection





2017 Fall/Winter N°21 Collection





2017 Fall/Winter Max Mara Collection





2017 Fall/Winter Fendi Collection











2017 Fall/Winter Emilio Pucci Collection







2017 Fall/Winter Prada Collection












2017 Fall/Winter Moschino Collection












2017 Fall/Winter Versace Collection








2017 Fall/Winter Bottega Veneta Collection








2017 Fall/Winter Jil Sander Collection








패션엔 유재부 기자
kjerry386@naver.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