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19-11-06

아이더, 세련된 겨울 감성의 야상 구스 다운 재킷 '헤리온' 출시

캐주얼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야상형 디자인으로 일상 속 다양한 스타일 제안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 유행 트렌드가 올 겨울 패딩 디자인에도 예외 없이 적용되고 있다.


길고 추워진 겨울 시즌으로 인해 패딩 아우터가 일상 웨어로 영역을 더욱 확장하면서 스포티한 디자인이 주력이던 기존 패딩 스타일에서 고정관념을 탈피한 다채로운 스타일의 패딩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부피감을 줄인 코트형부터 캐주얼한 야상형, 뉴트로 감성의 푸퍼형 등 소비자 취향에 따른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있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구스 다운 충전재 적용으로 보온성을 제공하는 동시에 풍성한 퍼(Fur)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한 야상형 롱다운 재킷인 ‘헤리온(Herion) 다운 재킷’을 내놓았다. 남성용과 여성용 버전으로 각각 출시되어 같은 듯 다른 느낌의 커플 아우터로도 제격이다.


「아이더」의 ‘헤리온(Herion) 다운 재킷’은 옥스포드 조직의 원단을 사용해 캐주얼한 느낌을 강조했다. 구스 다운 충전재를 적용하여 가벼움과 따뜻함을 동시에 제공한다. 주머니는 봉제선이 없는 핫멜트 기법을 적용해 깔끔하게 마무리했고, 자석스냅이 달려 있어 소지품을 쉽게 넣고 꺼낼 수 있다.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의 기본형 야상 스타일로 어느 종류의 옷과 매치해도 잘 어울린다.


남성용 ‘헤리온(Herion) 다운 재킷’은 지퍼 여밈을 가려주는 디자인으로 포멀 웨어와 함께 코트 대신 착용하기에도 좋다. 여성용은 패딩 특유의 부해 보이는 부피감을 줄이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강조할 수 있도록 허리 부분에 스트링를 적용했다.


허벅지를 덮는 기장과 목까지 올라오는 지퍼 여밈으로 한 층 더 강화된 보온성을 제공한다. 여기에 풍성한 퍼 트리밍이 적용된 후드는 고급스러움과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후드에 달린 퍼 트리밍은 탈부착이 가능해 상황에 따라 손쉽게 스타일의 변화를 줄 수 있다. 남성용은 블랙 라쿤 퍼, 여성용은 화이트 브라운의 줄무늬 투톤 블루 폭스 퍼가 각각 디자인되어 멋스럽다.
남성용 제품은 블랙과 다크 카키, 다크 베이지 총 3가지이며, 여성용은 다크 카키와 베이지 2가지로 출시됐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