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19-05-15

이랜드리테일 슈펜, 연매출 1,600억·누적 판매량 3,300만족 비결은?

전문 MD의 글로벌 소싱과 생산으로 품질 높이고 가격 거품 뺀 가심비 전략 주효



 

이랜드리테일의 슈즈 SPA 브랜드 「슈펜」이 런칭 6주년 만에 연매출 1600억원, 누적 판매량 3,300만족을 달성했다.


「슈펜」은 지난 6년간 국내에서 판매한 신발의 수는 총 3,300만족이며, 가방 및 잡화의 판매량까지 포함할 경우에는 총 6,500만개라고 밝혔다.


누적 판매된 신발은 쌓아 올리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 높이의 900배, 일렬로 줄 세우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12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에 이른다.


또 「슈펜」은 런칭 후 6년간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연 매출 1,600억원 규모의 슈즈 SPA 브랜드로 자리매김했으며, 국내 매장 수는 50개로 늘어났다.


「슈펜」은 슈즈와 잡화 전문 SPA 브랜딩에 초점을 맞춰 상품을 설계하고, 2035세대가 출근할 때 부담 없게 신을 수 있는 직장인 출근 구두로 대표되는 ‘스테디셀러 아이템’부터 SNS 상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핫 아이템’까지 신발의 모든 것을 한 매장에서 보여준다는 전략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이에 대해 「슈펜」 관계자는 “6년간 다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추어 상품의 라인업을 다양화한 것이 성장의 원동력”이라며 “고객 조사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활용한 상품을 최단기간에 현장에 선보이는 것이 성장의 핵심 전략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슈펜」의 상품을 담당하는 MD는 출근길 착장 조사, 고객 신발장 조사, 입점 고객 인터뷰 및 잠재 고객 그룹 인터뷰를 통해 매출을 주도할 수 있는 시즌 베이직 아이템을 설계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TPO에 맞는 트렌드 아이템을 출시한다.



매출 면에서도 베이직 스니커즈의 누적 판매량이 전체 신발 판매량의 30%를 넘어서고, 시즌에 맞추어 출시하는 샌들 류 및 겨울 룸 슈즈, 콜라보레이션 상품 등 시즌 트렌디 슈즈 및 잡화류가 나머지를 담당한다.


「슈펜」이 단기간에 성장할 수 있었던 또 하나의 원동력은 디자이너 출신 MD들의 글로벌 소싱 능력이다.


전 세계 60개의 생산기지를 제집처럼 드나들며 상품의 품질을 직접 체크하고, 직소싱을 통해서 중간 유통 단계를 없애 가격 거품을 제거할 수 있었던 것이 주효했다.


현재 「슈펜」의 MD 및 소싱 인원은 20여명으로 이들이 질 좋은 상품을 구하기 위해 6년간 비행한 거리를 모두 합치면 총 665만km에 달한다. 이는 지구를 144바퀴 비행할 수 있고, 달까지 8번 왕복하고도 남는 거리다.


이 같은 브랜드차원의 투자와 MD의 노력으로 현재 「슈펜」은 전세계에 걸쳐 60여개의 생산기지를 갖추고 총 3만 6,000 여명의 고용을 유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슈펜 매장에서 질 좋은 기본 스니커즈를 1만원대의 가격에, 여성 구두류는 2만원대의 가격에 구매할 수 있으며, 천연가죽으로 생산된 남성 구두 또한 5만원대의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최근 들어 「슈펜」은 다양한 고객의 니즈 및 트렌드를 만족시키기 위한 콜라보레이션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참스」 「아임낫어휴먼비잉」 「로라로라」 등 국내 인기 디자이너 브랜드와의 협업을 넘어 식품기업 '빙그레' 등 타 사업 군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트렌디하고 재미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최근에는 「마리몬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학대피해아동을 돕는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해당 콜라보레이션은 「슈펜」과 「마리몬드」, 굿네이버스, 이랜드재단이 손을 잡고 상품 판매금액의 일정 부분을 학대피해아동의 심리치료 지원 사업을 위해 기부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배우 진세연도 초상권 등 일체의 비용 없이 재능기부 형태의 홍보모델로 참여해 의미가 깊다.


지난 4월 19일 발매된 '슈펜X마리몬드' 콜라보레이션 메인 상품은 「슈펜」 공식 온라인스토어에서 하루 만에 품절되었으며, 현재 2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