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18-04-13

롱샴, 레트로 감성의 '마들렌 백' 뉴 버전 출시

화사한 번트 레드 컬러와 뉴트럴한 톤의 허니 컬러 등 다채로운 컬러 변화 눈길



 

프랑스 패션 브랜드 「롱샴(Longchamp)」이  레트로 감성이 매력적인 '롱샴 마들렌(Madeleine)' 뉴 버전 백을 새롭게 선보인다.


'롱샴 마들렌'은 약 30년 전, 「롱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소피 델라폰테인(Sophie Delafontaine)이 롱샴 하우스의 첫 부티크를 열었던 생토노레(Saint Honoré) 거리가 위치한 곳이자, 세련된 극장과 음식점이 즐비한 파리 8지구의 상징적 장소인 파리의 마들렌(Madeleine) 지구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했다.


이렇게 영감을 받아 탄생한 '롱샴 마들렌 백'은 그래픽적이면서도 간결한 형태를 통해 화려함과 동시에 여성스러운 감성을 자아내는 제품으로 전세계 소비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또 여기에 「롱샴」 특유의 장인 정신에 부드럽고 감각적인 고급 송아지 가죽이 고급스러움을 더하면서 '마들렌 백'의 가치는 상승했다. 깔끔하게 컷팅된 가장자리와 새들러 스타일의 가죽 스티치, 상징적인 로조 잠금 장치가 시그니처로 장식된 라지 플랩 등 세련된 디테일로 다채롭게 장식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롱샴 마들렌'은 이번 2018 봄/여름 시즌에는 화사한 번트 레드 컬러와 뉴트럴한 톤의 허니 컬러가 새롭게 출시됐다. 컬러의 변화뿐 아니라 크로스 바디백과 함께 탑 핸들백 두 가지 모두 연출이 가능하도록 미니(XS) 사이즈의 '롱샴 마들렌 백'이 출시됐다.


벨벳 송아지 가죽에 컬러풀한 엣지를 더한 캐주얼하고도 세련된 스타일의 '롱샴 마들렌 트리부(Longchamp Madeleine Tribu)' 라인은 감각적인 컬러의 조합과 깊이 감 있는 벨벳 소재로 한층 더 에스닉한 분위기를 풍기며 더욱 품격 있는 우아함을 제안한다.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