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18-03-14

봄의 로맨틱한 스타일 완성! 패션잡화 2018년 S/S 트렌드

루이까또즈, 펜디, MCM, 슈콤마보니 등 파스텔컬러, 꽃 패턴의 패션 아이템 제안



 

패션잡화가 봄 옷을 입었다. 옐로우, 핑크 등 파스텔톤 컬러 토트백, 화려한 꽃 패턴이 들어간 쇼퍼백, 자수로 멋을 낸 스니커즈까지 제품 하나만으로도 봄 스타일링을 완성해줄 제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올해 패션잡화는 예년에 비해 화려하고 강렬해진 플라워 패턴이 강세를 보이면서 흐름으로 전환되면서 과감한 옷차림과 매치해도 어울리는 심플한 디자인에 개성있는 디테일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탈부착 가능한 핸드백 스트랩, 스니커즈 장식 등 장소에 따라 색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구성해 활용성과 편의성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가성비 열풍에 이어 등장한 가심비 트렌드에 맞춰 소비자들의 세분화된 취향을 맞추고 있다.

 

↑사진 = 루이까또즈의 블러셔 핑크 '네오코닉 백' 캠페인 이미지

 

「루이까또즈」는 봄을 맞아 블러셔 핑크를 메인 컬러로 로맨틱한 느낌을 강조한 핸드백, 지갑 상품을 대거 출시했다.

 

「루이까또즈」의 ‘네오코닉(Neoconic) 백’은 화사한 블러셔 핑크 컬러가 특징인 토트백으로, 모던한 스타일의 스퀘어 형태에 고급스러운 골드빛 시그니처 로고로 포인트를 더해 우아한 느낌을 완성했다.

 

잔잔한 캐비어 모양의 엠보 공정을 거친 소가죽 소재를 사용해 은은한 광택감이 느껴지고, 탈부착이 가능한 가죽 체인 스트랩이 구성돼 캐주얼룩부터 드레시한 스타일까지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럭셔리 브랜드 「펜디」는 구조적인 디자인의 ‘피카부 에센셜리 백’을 선보이며 봄맞이에 나섰다. 피카부 에센셜리는 펜디의 아이코닉 백인 피카부의 미니 버전으로 하나의 건축물을 보는 듯한 견고한 디자인과 최상급 소재를 사용했고, 무심한 듯 세련된 에티튜드가 특징이다.

 

↑사진 = 플라워 프린트를 강조한 MCM의 '에센셜 플로럴 라인'  

 

꽃에서 영감을 받아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로 색다른 느낌을 낸 제품도 있다.

 

「MCM」이 봄을 맞아 선보인 ‘에센셜 플로럴 라인’은 우정과 새로운 출발을 의미하는 노랑 난꽃에서 영감을 얻은 제품으로 토트백, 쇼퍼백, 스니커즈 등 6종이 있다. 핸드백에 적용된 오키드 패턴은 불투명 수채 물감으로 핸드 페인팅한 그림을 디지털화 한 후 비세토스 코티드 캔버스 위에 프린팅해 꽃의 반짝임을 부각했다.

 

「마이클 코어스」도 봄을 맞아 레드, 소프트 핑크 등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준 제품을 선보였다. 「마이클 코어스」의 ‘블레이클리(Blackley)’ 핸드백은 소프트 핑크 컬러 가죽에 작고 고급스러워진 로고와 금속 장식으로 포인트를 주고, 매듭 형태의 손잡이와 탈부착 가능한 스트랩을 더해 캐주얼한 분위기를 담았다.


또한 「마이클 코어스」의 러플 디테일로 사랑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메탈릭한 로즈 컬러 슈즈 ‘벨라 에스파듀’와 마이클 코어스의 베스트셀러 플라워 메탈 디테일을 가미한 ‘키튼 슬립온’ 역시 특유의 편안함에 브랜드 고유의 여성적 무드를 한층 강조한 디자인으로 실용성과 모던함을 갖췄다.

 

 

↑사진 = 슈콤마보니의 '미니마치 스니커즈' 캠페인 이미지

 

슈즈 브랜드들도 봄 분위기를 더한 제품 출시에 나섰다. 코로롱FnC의 「슈콤마보니」가 선보인 ‘미니마치 스니커즈’는 발끝에 봄이 내려앉은 듯한 여성스러운 플라워 모티브의 패치로 디테일을 더했다.

 

화이트와 핑크, 그린 세 가지 컬러로 출시 되었고, 화이트와 핑크 컬러는 스니커즈의 레이스부분에 탈부착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다양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형지에스콰이아의 제화브랜드 「에스콰이아」의 ‘글램 스니커즈 시리즈’ 역시 자수 비즈 장식, 펀칭 진주장식 등으로 포인트를 줘 디자인과 활동성을 두루 갖춘 제품이다.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젊은 여성들의 취향에 맞춰 기존의 단조로운 스니커즈에서 벗어나 반짝이는 소재 및 장식으로 새로움을 더했다.

 

이에 대해 패션업계 관계자들은 “활동성이 많아지는 봄이 오면서 제품 하나만으로도 봄 분위기를 낼 수 있고,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은 핸드백, 스니커즈 제품이 인기”라며, “파스텔컬러, 꽃 패턴, 자수 장식은 봄을 상징적으로 드러낼 수 있으면서도 로맨틱한 분위기를 완성할 수 있어 많은 소비자들에게 사랑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사진 = 에스콰이아의 '글램 스니커즈 시리즈' 이미지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그 옷 어디꺼] '예쁜 누나' 손예진, 데이트룩에 딱! 로맨틱 페미닌 원피스 어디꺼?
  2. 2. 빅토리아 베컴, 두번의 왕실 결혼식 하객 패션 차이점은 '하이힐'
  3. 3. 멜라니아 트럼프, 퍼스트레이디의 '못말리는 럭셔리 브랜드 사랑'
  4. 4. 메건 마클-케이트 미들턴, 왕실가 며느리 로얄 드레스 대결은 '무승부'
  5. 5. [그 옷 어디꺼] '슈츠' 채정안, 유니크한 셔츠형 롱 원피스 어디꺼?
  6. 6. [그 옷 어디꺼] '무법변호사' 서예지, 원피스와 재킷으로 완성한 세련된 오피스룩 ...
  7. 7. 개취의 시대, 할리우드 스타들이 '퍼스널라이즈드 백'에 푹 빠진 이유
  8. 8. [그 옷 어디꺼]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로코여신의 링 버클 미니백 어디꺼?
  9. 9. [패션엔 포토] 손예진-정해인, 달달한 블랙&화이트 커플룩 "포상휴가 떠나요"
  10. 10. 케이티 홈즈-수리 크루즈, 플로랄 드레스로 뽐낸 러블리한 모녀 패션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