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17-12-04

루이비통, 신세계 본점·갤러리아 명품관에 남녀 전문 매장 오픈

통합 매장에서 각각 독립 매장으로 리뉴얼, 맞춤제작 스페셜 오더 서비스도 진행


 

 
「루이비통」이 연말 시즌을 맞아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두 매장을 리뉴얼 오픈한다.


신세계백화점 본점 및 갤러리아 명품관 내 부띠끄를 각각 여성과 남성 매장으로 분리해 구성할 뿐만 아니라 개인 맞춤형 쇼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백화점 내 「루이비통」 남성•여성 전문 매장을 각각 운영하는 컨셉은 한 공간에 남성과 여성 제품을 함께 소개하는 기존 매장과는 차별화된 것으로 전 세계적으로도 뉴욕 삭스 피프스 애비뉴(Saks Fifth Avenue), 런던 해로즈(Harrods), 베이징 신콩 플레이스(Shin Kong Place) 등에서 선보여왔다.


국내에서는 여성 컬렉션(2층), 여성 슈즈(4층), 남성(6층) 컬렉션 매장을 각각 운영 중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이어 신세계 본점과 갤러리아 명품관에서 잇따라 선보인다.


12월 7일, 「루이비통」 남성 전용 매장이 신세계백화점 본점 신관 6층에 새롭게 문을 여는 데 이어, 기존의 본관 1층에는 여성 컬렉션에 특화된 매장이 오는 20일 리뉴얼 오픈한다. 


12월 14일에는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WEST 내 새롭게 단장한 「루이비통」 여성 매장이 공개된다. 여성 컬렉션에 초점을 맞춰 리뉴얼된 기존 매장에 이어서 20일에는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EAST 4층에 남성 컬렉션 매장이 새롭게 들어설 예정이다.


각 백화점의 여성 및 남성 전문 층별로 들어서는 새로운 매장은 각각 남성과 여성 제품이 돋보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의류는 물론 작년에 런칭한 여성 향수 컬렉션에 이르기까지 보다 다채로운 제품군을 만나볼 수 있으며, 「루이비통」 고유의 철학이 담긴 맞춤제작 서비스인 스페셜 오더 제품 또한 주문 가능하다.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