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뉴스 2017-01-12

이제 남자 패션 스타일도 '핑크'가 대세다

'푸른바다' 이민호의 핑크 코트 화제, 앤드지 오버핏 핑크 코트 출시


 

 

이제 남자 패션 스타일도 '핑크'가 대세다.


지난해 가장 눈에 띄는 패션 트렌드는 젠더리스였다. 과거 남성들은 레이스 장식이나 플라워 프린트 등이 들어간 의상을 꺼려했지만, 최근 성 구분이 모호해지면서 도리어 스타일리시한 패션 아이템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그 중 핑크색을 입은 남자들이 주목받고 있다. 소위 옷 잘 입는 연예인이나 패션 피플의 스타일링에서도 쉽게 '핑크'를 찾아볼 수 있다. 색채 전문 회사 팬톤이 올 S/S 패션 트렌드 컬러로 마일드하고 차분한 핑크 베이지의 ‘페일 도그우드(Pale Dogwood)’를 선정하면서 2017년에도 이런 트렌드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 방송됐던 SBS 수목드라마 '푸른바다의 전설' 16회에서 이민호(허준재)가 엄마 나영희(모유란)을 다시 만나는 장면에서 가장 눈에 띈 스타일은 이민호의 핑크 코트였다.


이민호는 다크 그레이 컬러의 터틀텍 스웨터에 그레이V넥 니트를 레이어드하고, 여기에 핑크 코트로 마무리해 핑크 코트를 멋지고 세련되게 소화했다. 이 핑크 코트는 「베르사체」의 울 블렌드 싱글 코트로 알려졌다.

 

↑사진 = '푸른바다의 전설'에서 이민호가 입은 베르사체의 핑크 코트


또한 남성 패션 브랜드 「앤드지 바이 지오지아(ANDZ by ZIOZIA, 이하 ‘앤드지’) 」도 2017년을 맞아 시즌 컬러 트렌드를 반영한 오버핏 핑크 코트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깔끔한 실루엣과 쓰리 버튼의 기본 오버핏 코트 스타일로, 단정한 인상과 세련된 분위기를 선사할 수 있는 아우터다. 봄의 새로운 시즌감을 느낄 수 있는 산뜻한 핑크 컬러로 구성해 따뜻하면서도 생동감을 더했다. 다가오는 신학기를 맞이하는 대학생이나 소개팅 코디 등 활기찬 2017년의 시작에 어울리는 제품이다.


이에 대해 「앤드지」 담당자는 “색상에 대한 고정관념을 탈피한 제품으로, 따뜻한 핑크 컬러는 포인트 아이템으로 생기를 불어넣으며 한층 화사함을 더해준다. 비즈니스 캐주얼부터 일상생활까지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어느 스타일과도 자연스럽게 매치할 수 있어 보다 실용적으로 활용 가능하다”라고 전했다.

 

↑사진 = 앤드지의 오버핏 핑크 코트

 

< 사진 출처 : SBS 수목드라마 '푸른바다의전설' 캡처 >

 

 

패션엔 취재부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