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2018-12-19

올해 가장 많이 본 패션쇼, 에디 슬리만의 2019 봄/여름 셀린느 컬렉션

올해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본 패션쇼는 에디 슬리만의 셀린느 데뷔 무대인 2019 봄/여름 셀린느 컬렉션이었다. 버질 아블로와 리카르도 티시의 루이비통 남성복과 버버리 데뷔 무대도 성공적인 페이지뷰를 기록했다.



↑사진 = 2019 봄/여름 셀린느 컬렉션

 

지난 12월 18일(현지시간) 글보벌 패션위크 런웨이 콘텐츠를 다루는 웹사이트 '보그 런웨이'는 2018년 가장 많은 시청률을 기록한 통계를 발표했다.

 

예상대로 패션계의 거물 샤넬, 발렌시아가, 구찌가 봄/여름과 가을/겨울 두 시즌을 합쳐 각각 1천만명 이상의 페이지뷰를 돌파하며 1위를 차지했지만, 유명 럭셔리 하우스에서 데뷔 무대를 가진 유명 디자이너들 역시 온라인 패션쇼에서 대성공을 거두었다.

 

올해 가장 인기있는 단일 패션쇼는 에디 슬리만의 셀린느 첫 데뷔무대인 2019 봄/여름 컬렉션이 거의 9백만 페이지 뷰를 기록했다. 에디 슬리만이 2016년 생 로랑을 떠난 이후 선보인 셀린느에서의 첫 패션쇼는 입소문을 통한 대히트를 기록했다. 

 

 

이와함께 에디 슬리만이 이브 생 로랑의 로고에서 이브를 생략한 '생 로랑'처럼 셀린느도 액센트를 삭제한 로고를 발표해 셀린느 패션쇼는 기대감과 우려감이 교차하며 전세계적인 관심 속에 페이지뷰가 폭증했다.

 

이 밖에 리카르도 티시와 버질 아블로의 럭셔리 하우스의 성공적인 데뷔쇼를 선보인 버버리의 2019 봄/여름 컬렉션(728,926 페이지뷰)과 2019 봄/여름 루이비통 남성복 컬렉션(6,525,741페이지 뷰)도 상위권에 들었다.

 

 

리카르도 티시 역시 럭셔리 하우스 지방시에서 주목을 받은 유명 디자이너로 버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자리를 옮긴 이후 라벨 리브랜딩, 로고 변경 등 대대적인 리프레싱을 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콜라보레이션의 대가인 오프-화이트의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는 현재 업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디자이너로, LVMH가 그를 남성복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한 것은 젊은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한 절묘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이는 루이비통 최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그 자체로 역사적인 채용이었다.           

 

↑사진 = 2019 봄/여름 버버리 컬렉션과 2019 봄/여름 루이비통 남성복 컬렉션

 

이들 스타 디자이너들이 몸담은 럭셔리 브랜드의 디렉팅 향방은 대중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럭셔리 하우스들이 이들 스타 디자이너를 임명할 당시부터 디자이너의 스타 파워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구찌의 알렉산드로 미켈레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되기 전까지는 패션쇼에 대한 팡파르를 경험하지 못했다. 왜냐하면 그는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되기 전까지 오랫동안 막후에서 디자이너로 일한 무명의 패션 잡화 디자이너였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유명 디자이너의 인지도 및 스타 파워가 곧바로 매출 대박을 보장하지 않는다. 버버리는 최근 주식 가격이 하락했고, 캘빈 클라인은 지난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라프 시몬스에 대한 불만을 표시했다.

 

↑사진 = 라프 시몬스의 2019 봄/여름 캘빈 클라인 컬렉션

 

라프 시몬스는 지난 2016년 8월 캘빈 클라인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로 부임한 이후 브랜드에 창조적인 변화와 활력을 불어넣으며 발표한 컬렉션마다 흥분과 찬사를 받았다.

 

그러나 그에 비해 소비자 구매력이 따라주지 않자 모기업 PVH의 회장 겸 CEO인 엠마누엘 치리코는 투자 수익율이 떨어진 것에 대해 실망감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라프 시몬스는 캘빈 클라인의 모기업 PVH와 재계약하지 않고 2년만에 하차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럭셔리 하우스의 와일드하고 변화무쌍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차지하는 것도 힘들지만 지키는 것은 더욱 치열한 싸움이다.

 

보통 럭셔리그룹 오너들은  디자이너에게 전권을 부여하고 2년이 지나면 관습처럼 성과로 평가하는 경우가 대부분다. 이 기간에 디자이너들은 창작과 상업성을 조화시키며 매출로 자신의 실력을 입증해야 하는 힘든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