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2018-02-20

대담한 아우터웨어가 지배한 2018 가을/겨울 뉴욕패션위크 스트리트 패션

일 주일간에 걸친 2018 가을/겨울 여성복 뉴욕패션위크가 끝났다. 이번 뉴욕패션위크에서는 강추위에 대비한 다양한 컬러, 핏, 길이의 코트 등 대담하고 화려한 아우터웨어가 지배했다.


 

 

 

2018 가을/겨울 여성복 뉴욕패션위크 첫날, 스트리트 스타일 피플들은 추운 날씨에 벨트가 달린 아우터웨어로 몸을 감싸고 클래식한 트렌치 코트의 세련된 버전 또는 창의적인 레이어드 스타일을 선보였다.

 

다음 날에도 강 추위에 대비한 털이 많은 아늑한 테디 코트가 다수 등장했다. 이 아늑한 아이템은 지난 몇달동안 유행한 아이템으로 이번 뉴욕패션위크에서는 다양한 컬러, 핏, 길이의 코트들을 다양하게 만날 수 있었다.     

 

이번 뉴욕 컬렉션 기간 강추위와 함께 겨울비도 내렸다. PVC가 등장했던 샤넬의 2018 봄/여름 컬렉션에서 영향을 받은 탓인지 에디터들과 인플루언서들은 투명한 플라스틱 버킷 햇과 니-하이 부츠를 선보였다. 일부 사람들은 라프 시몬스가 디자인한 캘빈 클라인의 시그너처 아웃웨어를 선택하기도 했다. 대신 플라스틱으로 덮어 씌운 격자무늬 트렌치로 구성했다.   

 

지난 시즌 스트리트 스타일 피플들이 가장 좋아했던 격자무늬 블레이저와 달리 이번 시즌에는 과장된 어깨 패드가 돋보이는 크고 박시한 격자무늬가 다수 등장했다. 주로 뉴트럴 컬러와 화이트나 혹은 쇠고리로 장식한 격자무늬 프린트로 스테이트먼트 룩을 선보였다.

 

마크 제이콥스와 마이클 코어스의 런웨이 쇼가 선보인 뉴욕패션위크의 마지막날 스트리트에서는 테일러드 코트, 슈트, 프린트 드레스 다양한 아이템에 걸쳐 파스텔톤이 지배했으며 모두 흰색 신발을 매치해 주목을 받았다.

 

한편 액세서리 역시 이번 뉴욕패션위크 스트리트에서 주목을 받았다. 탑-핸들 핸드백은 어디에서나 쉽게 눈에 띄였으며, '잇' 지갑은 메건 마크리가 좋아하는 스코틀랜드 브랜드 스트라스베리의 구조적인 스타일부터 런던 브랜드 던스렁크의 아방가르드한 육각형 실루엣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와 컬러를 선보였다.  

 

한겨울에 열리는 패션위크에서는 창의적인 스타일을 선보이기가 쉽지 않다. 강추위 때문에 밝고 대담한 코트 등 몸을 감싸는 아우터웨어에 대한 요구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