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2017-12-18

TNGT, 전년비 20% 매출 신장...박보검 매직 효과 빛났다

박보검 코트 1만장 판매 초읽기, 캐시미어 스웨터 4차 리오더에 1만2천장 판매 돌파


 

 

  LF(대표 오규식)의 어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TNGT」가 지난 겨울 품귀 현상을 빚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던 오버핏 코트에 이어 이번 가을겨울 시즌에도 전속모델 박보검을 앞세워 히트 아이템을 쏟아내고 있다.


「TNGT」가 이번 가을겨울 전략상품으로 출시한 캐시미어 터틀넥 스웨터는 올 가을부터 유명 패션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가성비 터틀넥’으로 입소문을 타며 이미 10월 초순부터 1차 생산물량 4,000장이 완판되어 추가 생산에 들어가는 등 지금껏 총 4차례의 완판과 리오더를 거쳐 누적 판매량 12,000장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일명, ‘박보검 코트 시즌2’로 불리는 「TNGT」의 ‘세미오버 드랍숄더 코트’는 지난 시즌 박보검 코트라는 별칭으로 만장 이상의 판매고와 판매율 95%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웠다.

 

특히 지난 가을시즌에는 오버핏 코트에 고급 핸드메이드 소재를 가미한 전략 상품으로 업그레이드시켜 20~30대 남성 고객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었으며  올 겨울까지 총 1만장 이상의 판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가을겨울 시즌 주력제품들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TNGT」의 2017년 매출은 12월 중순을 기준으로 전년동기 대비 20% 이상 신장했다.


「TNGT」가 녹록하지 않은 시장 환경 속에서도 경이로운 매출 신장세를 기록할 수 있었던 데에는 타깃 고객층인 20~30대 젊은 남성층에게 어필 할 만큼 가성비가 높은 상품 경쟁력은 물론 일관되고 지속적인 마케팅 캠페인의 효과가 주효했다.


2016년 봄 시즌부터 배우 박보검을 전속모델로 기용해 온 「TNGT」는 런칭 이후 줄곧 브랜드 슬로건으로 사용해 온 ‘내일 뭐 입지?’라는 광고 카피를 내세워 전속모델을 활용한 다양한 스타일링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광고 캠페인의 연속성을 확보, 장기적인 관점의 브랜드 마케팅을 진행하기 위해 최근 전속모델 박보검과 2018년 F/W 시즌까지 모델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TNGT」는 올 들어 ‘노앙(NOHANT)’,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 등 젊은층 고객들의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브랜드들과 성공적인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며 한층 더 스타일리시한 브랜드로 자리매김 했다.

 

앞으로도 국내외 젊은 아티스트 및 디자이너 브랜드와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시도해 브랜드에 젊은 감각과 생동감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이에 대해 LF의 「TNGT」사업부의 김병준 팀장은 “올 한해 두드러졌던 「TNGT」의 약진은 수트 수요 감소로 전체 남성복 시장의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라며 “「TNGT」는 내년에도 고객 관점에서의 고민을 토대로 한 상품기획과 마케팅 캠페인으로 25~35세 젊은 남성 고객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박보검이 착용한 'TNGT' 레드 코트, 상품 바로가기 >>

 

†사진 = 박보검이 착용한 'TNGT' 베이지 코트, 상품 바로가기 >>

 

†사진 = 박보검이 착용한 'TNGT' 카멜 코트, 상품 바로가기 >>

 

†사진 = 박보검이 착용한 'TNGT' 다크 그레이 코트, 상품 바로가기 >>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