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2017-06-14

청바지 인기 회복하나? 美 데님 시장 매출 회복세 전환

레깅스, 애슬레저에 밀렸던 데님 시장 지난해 1.7% 성장 ... 신축성 뛰어난 청바지로 반전


 


미국 패션시장에서 레깅스, 애슬레저에 밀렸던 청바지가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서는 등 인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내 청바지 매출은 1.7% 증가해 2013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에서 벗어나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섰다고 월스리트저널(WSJ)이 13일 보도했다.


미국 청바지 매출 성장세는 2012년과 2013년 내리 3%에 미치지 못했으며,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4.5%, -3.4%를 기록하며 침체 국면에서 빠져 나오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다시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서면서 회복의 토대를 마련했다. 청바지는 2010년대 들어 레깅스와 애슬레저 트렌드 강세를 보이면서 주춤했다. 소비자들은 더 편안하며 격식 없는 디자인에 열광했고 굳이 운동 목적이 아니어도 레깅스나 운동복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이로 인해 레깅스와 스포츠 의류는 2012∼2016년 내리 6%가 넘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반면, 청바지는 스키니진과 같은 디자인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면서 침체기가 계속됐다. 밑위가 짧은 스키니 청바지가 너무 오래 매장을 차지하면서 소비자들은 더 이상 진부한 디자인의 청바지를 살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 청바지 브랜드들은 편함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 겉모양은 청바지이지만, 잘 늘어나고 부드러운 청바지를 만들며 반전을 꾀했다.


「갭」은 레깅스와 비슷하게 기능하되 모양은 청바지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올드 네이비 시리즈를 만들었다. 또 지난해 기존 청바지보다 2배 가까이 잘 늘어나는 '빌트 인 스컬프트' 라인을 내놓기도 했다.


「리바이스」는 100년 전에 카우보이들이 입었던 전통의 501 모델에 부드러움을 추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밑위가 긴 디자인부터 통이 넓은 청바지가 속속 등장하는 등 청바지 디자인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유로모니터도 올해 미국 내 청바지 매출이 2.1% 증가할 것으로 추산하는 가운데 레깅스와 스포츠 의류의 성장세는 주춤할 것으로 전망했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그 옷 어디꺼] 품절 대란! '사랑의 온도' 서현진의 트렌디한 겨울 아이템 어디꺼?
  2. 2. [그 옷 어디꺼] '섬총사' 김희선, 예능 여신의 트렌디한 핑크 패딩 어디꺼?
  3. 3. [패션엔 포토] 장나라·손호준·장기용·한보름, 존재감 넘치는 사복 패션 배틀!
  4. 4. [그 옷 어디꺼] '흑기사' 신세경, 남성들의 워너비! 출근길 롱 코트 어디꺼?
  5. 5. [패션엔 포토] 한예슬·류현경·이상희, 봉고파 3인방의 오버핏 맥시 코트룩!
  6. 6. 아말 클루니, 럭셔리 커리어우먼의 연말 파티룩 따라잡기
  7. 7. [그 옷 어디꺼] '흑기사' 캔디녀 신세경의 트렌디한 하운드체크 코트 어디꺼?
  8. 8. 시슬리, 올 겨울 무스탕 특화전략 통했다! 인기 고공행진
  9. 9.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스몰 웨딩 속 로맨틱한 원피스 어디꺼?
  10. 10. [그 옷 어디꺼] '마녀의 법정' 정려원의 이듬 파탈! 트렌디한 카키 코트 어디꺼?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