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 NEW 2018-04-11

유니클로, 다양한 성과 담은 '2018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표

서플라이 체인, 상품, 매장과 지역사회, 임직원 등 4가지 영역에서 지속가능경영 실천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2018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표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비즈니스 전반에 걸친 다양한 성과를 발표했다.


「유니클로」는 사회 문제가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전세계 인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판단 아래 2017년 새로운 지속가능경영 스테이트먼트인 ‘옷의 힘을 사회의 힘으로’를 발표했으며, 서플라이 체인, 상품, 매장과 지역사회 및 임직원 등 총 네 가지 중점 영역을 설정했다.


‘2018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는 환경 부하 증대, 빈곤 및 난민 문제 등 사회의 장기적인 성장을 가로막는 아젠다를 해결하기 위한 유니클로의 모기업 패스트  리테일링의 다양한 노력이 담겨 있다. (2016 회계연도 기준: 2016년 9월~ 2017년 8월).


먼저 ‘서플라이 체인’ 영역은 환경 및 노동 인권 등 옷의 생산 및 유통 전 과정에 걸쳐 지속가능성을 추구한다. 이에 따라 2017년 2월에는 서플라이 체인의 투명성을 높이고 적정한 노동 환경 실현 문제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유니클로」의 주요 거래처 공장 리스트를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또한 2020년까지 상품의 위험 화학물질 배출량 제로(0)에 도전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작년 F/W 시즌부터는 내수 발수 가공제이자 유해성분인 PFC 사용을 중지했다. 한국에서도 2016년 10월부터 종이 쇼핑백을 친환경 비닐봉투로 전면 교체하기도 했다. 


상품 영역에서는 사회와 환경을 배려한 원재료 조달에서 철저한 품질 관리 등 고객의 일상을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라이프웨어(LifeWear)’를 선보이기 위한 모든 과정을 아우른다.


매장과 지역사회 영역에서는 전세계 매장이 위치한 지역, 더 나아가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활동인 ‘전상품 리사이클 캠페인’은 고객이 기부한 더 이상 입지 않는 「유니클로」 상품을 유엔난민기구와 함께 난민을 포함한 소외 계층에게 기부하고 있으며, 2017년 8얼 기준 65개 국가 및 지역에 약 2,558만장의 의류를 전달했다. 또한 기부 받은 옷 중 입을 수 없는 상태의 옷은 고열량 고형 연료(RPF) 원료로 활용하고 있다.


또한 모든 직원들이 활약할 수 있는 직장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임직원 영역’에서는 인권 존중 및 여성 지원, 장애인 고용 관련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패스트 리테일링의 2017년도 여성 관리직 비율은 전년 대비 6.5% 신장한 31.3%를 달성했다. 또한 2017년 8월말 기준 전세계 16개 국가 및 지역에서 1,613명의 장애인 사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한국유니클로의 2017년도 장애인 고용률은 5.3%로 법정 고용률인 2.9%를 크게 넘어섰다.


한편, 패스트 리테일링은 작년부터 전세계 11만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지속가능경영과 관련된 인터넷 강좌를 8개 언어로 제공하고 있으며, 2017년 8월 기준 70% 이상이 수강을 완료했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